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속도로 화물차서 떨어진 쇳덩이 승합차 덮쳐…9세 여아 숨져

송고시간2021-05-14 18:34

beta

14일 오후 3시 50분께 충북 보은군 당진영덕고속도로 영덕방향 수리터널 21㎞ 지점에서 25t 화물차에 실린 핫코일(자동차, 가전, 건설 등에 쓰이는 강판)이 떨어져 일가족이 탄 승합차를 덮쳤다.

이 사고로 A(9) 양이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경찰은 차선 변경을 하던 화물차 적재함에서 떨어진 핫코일이 차량정체로 옆차로에 정차했던 카니발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북 당진영덕고속도로 낙하물 사고
충북 당진영덕고속도로 낙하물 사고

[충북소방본부 제공]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14일 오후 3시 50분께 충북 보은군 당진영덕고속도로 영덕방향 수리터널 21㎞ 지점에서 25t 화물차에 실린 핫코일(자동차, 가전, 건설 등에 쓰이는 강판)이 떨어져 일가족이 탄 승합차를 덮쳤다.

이 사고로 A(9) 양이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운전석에 있던 숨진 여아의 엄마는 중상을 입었고, 조수석과 오른쪽 뒷좌석에 타고 있던 다른 가족 2명은 가까스로 몸을 피해 화를 면했다.

경찰은 차선 변경을 하던 화물차 적재함에서 떨어진 핫코일이 차량정체로 옆차로에 정차했던 카니발을 덮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60대 화물차 운전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