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씁쓸한 스승의날…조희연 공수처 '1호수사' 등 두고 교육계 양분

송고시간2021-05-15 07:05

beta

15일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은 교육계가 최근 여러 현안을 둘러싸고 분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을 앞두고 학교 밖 전문가를 한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에 대해 교사의 지식전달을 중요하게 본 정부와 '교사는 지식전달만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교원단체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특별채용 의혹에 대한 공수처의 '1호 수사'를 두고서도 교육계 의견은 엇갈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승의 날' 특수에도…한산한 꽃가게
'스승의 날' 특수에도…한산한 꽃가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소비 감소와 값싼 중국산 꽃 수입이 늘며 화훼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해 4월 중국, 콜롬비아 등 수입한 카네이션은 1천650만송이로, 지난해와 비교해 28%가량 증가한 수치다. 화훼시장의 연중 대목 중 하나인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서초구의 한 꽃가게가 한산하다. 2021.5.14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15일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은 교육계가 최근 여러 현안을 둘러싸고 분열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을 앞두고 학교 밖 전문가를 한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에 대해 교사의 지식전달을 중요하게 본 정부와 '교사는 지식전달만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교원단체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최근 국회 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대표 발의한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은 교원자격증이 없는 인력을 기간제 교원으로 임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교육부의 '고교학점제' 추진계획에 있는 내용으로, 학생들이 원하는 과목을 골라 듣는 고교학점제 시행에 따라 과목 개설은 필요하지만, 교사 자원 확보가 어려운 경우 교원 자격이 없는 박사급 전문가가 특정 교과를 한시적으로 담당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에 대해 교원단체는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교원의 전문성은 물론 교육에 대한 소명 의식, 학생에 대한 이해와 수용력 등 교원이 가져야 할 학생 교육에 대한 특수성을 완전히 무시한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교총은 전국 교원 9천210명을 대상으로 해당 개정안에 대해 설문조사 했더니 이 중 95%가 반대했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내놨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특별채용 의혹에 대한 공수처의 '1호 수사'를 두고서도 교육계 의견은 엇갈렸다.

교총 등은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지만,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은 공수처를 연일 규탄했다.

교총은 "누구보다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서울 교육의 수장이 특혜 채용의 의혹을 받고 권력형 비리를 다루는 공수처의 첫 수사 대상이 됐다는 것만으로도 유감스럽다"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전교조 등으로 구성된 서울교육지키기 공동대책위원회는 "사법개혁을 위해 앞장서야 할 공수처가 1호 수사대상으로 만만한 교육계 사안을 잡았다"고 규탄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도 "2018년 서울 특별채용 사안은 특별채용 제도 취지를 최대한 살리면서 공개 전형 형식의 적법성을 준수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공수처 수사에 유감을 표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