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 지하수·빗물 활용해 열섬현상 줄인다

송고시간2021-05-16 06:23

beta

경기 고양시는 건축물·지하시설물 등에서 발생하는 지하수와 빗물 등을 활용한 물 순환시설을 조성해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실개천이 조성되면 빌딩 숲 사이에 바람길이 생기고 지면의 온도를 낮춰 도시열섬현상을 줄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개천 만들고 '빗물 저금통' 사업 시범 추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건축물·지하시설물 등에서 발생하는 지하수와 빗물 등을 활용한 물 순환시설을 조성해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열섬현상은 도심의 기온이 교외보다 3∼5도 더 높은 현상이다. 태양열을 흡수하는 아스팔트 도로와 건물 냉난방 기기 등에서 발생하는 인공열 등이 원인이다.

시는 우선 일산동구 백석동 1532번지 일대에 7억원을 들여 길이 270m의 실개천을 다음 달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실개천 주변에 공작 단풍나무와 수생식물 등을 심고 돌다리·빗물정원·벤치 등을 설치, 시민 힐링 공간으로 만든다.

백석동 실개천 조성 사업 조감도
백석동 실개천 조성 사업 조감도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실개천에 흐르는 물은 백석동 근처 오피스텔에서 발생하는 하루 약 180t의 지하수를 활용한다.

실개천이 조성되면 빌딩 숲 사이에 바람길이 생기고 지면의 온도를 낮춰 도시열섬현상을 줄일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덕양구 화정로 구간에는 도로 노면에 지하수를 분사해 열섬현상을 완화하는 '쿨링&클린 로드 시스템'을 지난해 4월부터 가동하고 있다.

지하철 3호선 화정역에서 배출되는 하루 356t의 지하수를 활용한다.

봄·가을철 하루 1회, 여름철 하루 3회, 폭염특보 발령 시 하루 최대 4회 가동해 도로 표면 온도를 낮출 계획이다.

이밖에 지난해 12월 화정문화광장에 화정역 유출 지하수를 활용하는 면적 7㎡의 고양이 옹달샘을 설치했다.

고양이 옹달샘
고양이 옹달샘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협력해 만든 도심 속 자투리 습지로, 시는 자투리 습지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덕양구 능곡동에는 버려지는 빗물을 저장하는 '빗물 저금통'을 이달 설치할 예정이다.

인하대학교와 협력해 시범사업으로 진행,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빗물을 저장할 수 있는 8m의 잔디화단을 만든다. 빗물의 유출을 줄이고 화단에 물을 자동으로 공급할 수 있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3월 환경부가 주관한 '2021년 유출 지하수 공공활용 시범사업'에 선정돼 5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내년까지 일산동구 백석동 일대에 지하철 3호선 백석역의 하루 유출 지하수 219t을 활용해 쿨링&클린 로드, 지하수 저금통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버려지는 지하수를 이용한 저에너지·저비용의 물 순환시설을 점차 확대해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하고 건전한 물 순환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