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확산세…정부 "전남 여수-순천-광양서 환자발생 많아"

송고시간2021-05-14 11:55

beta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부는 특히 여수시와 순천시, 광양시, 고흥군 등 전남 동부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방역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해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가 많이 발생한 곳이 주로 전남 여수, 순천, 광양 즉 동부권의 도시 지역이고 이곳과 인접한 고흥군에서도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이에 전남도에서는 고흥군(5.3∼16)과 여수시(5.4∼16)에 대해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고, 순천시·광양시(5.13∼23)에 대해서는 어제(13일)부터 격상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592.4명…수도권 388명·호남권 44.3명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이영섭 기자 = 정부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정부는 특히 여수시와 순천시, 광양시, 고흥군 등 전남 동부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방역대응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최근 1주일(5.8∼14)간 하루 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592.4명으로, 직전 주(5.1∼7) 554명과 비교해 38.4명 증가했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최근 1주일간 388명으로 직전 주(343.9명)에 비해 44.1명 증가한 반면 비수도권은 204.4명으로 직전 주(210.1명) 보다 5.7명 줄었다.

그러나 비수도권 중에서 호남권은 이 기간 28.1명에서 44.3명으로 오히려 16.2명 늘었다.

전남의 경우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50명으로, 코로나19 유행 이래 지역내 최다를 기록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전남 22개 시군 전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를 적용하고 사적 모임을 6명까지 허용했다.

이와 관련해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가 많이 발생한 곳이 주로 전남 여수, 순천, 광양 즉 동부권의 도시 지역이고 이곳과 인접한 고흥군에서도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이에 전남도에서는 고흥군(5.3∼16)과 여수시(5.4∼16)에 대해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고, 순천시·광양시(5.13∼23)에 대해서는 어제(13일)부터 격상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이어 "(전남) 동부권 환자가 또 다른 시군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그런 선제적인 조치를 전남에서 하고 있다. 동부권 지역은 공동 생활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공동 대응을 해서 더 이상의 풍선효과를 차단하기 위해 2단계로 같이 격상한 것"이라며 "전남 내 타지역으로 확진자가 이동하면서 감염증이 확산하지 않도록 전남도와 협의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집단 발생 긴급 브리핑하는 허석 순천시장
코로나19 집단 발생 긴급 브리핑하는 허석 순천시장

(순천=연합뉴스) 허석 순천시장이 13일 전남 순천시 나이트클럽과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생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5.13
[순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13∼14일 이틀 연속 700명대를 기록해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다만 휴대전화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주민 이동량은 지난 11일 3천270만건으로, 직전 주인 4일 3천332만건보다 1.9%(62만건) 감소했다.

이중 수도권이 1천826만건으로 직전 주(1천789만건)보다 2.0% 증가했으나 비수도권은 1천444만건으로 직전 주(1천543만건)보다 6.4% 줄었다.

윤 반장은 지역 확산세에 대해 "어제(13일)는 4군데에서 중규모 정도의 집단감염이 발생해서 환자 수가 좀 많았다"며 "집단발생 확산을 조기에 차단해 환자 수가 더 늘어나지 않도록 지자체와 함께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이어 고령자 대상 예방접종이 마무리되는 내달 말까지 코로나19 유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키고 밀폐된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밀접하게 접촉하는 환경을 조심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각 지방자치단체는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실내체육시설 4만3천991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벌여 마스크 착용 미흡, 음식물 섭취 등 방역수칙 위반사례 402건을 적발해 과태료 부과, 계도 등의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중수본은 전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는 방문판매 분야 조합·협회, 지자체 등과 함께 다단계·방문판매시설 131곳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 상황을 점검해 34건의 위반 사례를 적발하고 계도 조치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