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첨단 농업 이끈다…괴산군 '노지 스마트농업 지원센터' 건립

송고시간2021-05-14 10:33

beta

충북 괴산군이 노지 스마트농업 시대를 열기 위한 지원센터 건립에 나선다.

14일 괴산군에 따르면 내년 6월까지 23억원을 투입해 불정면 탑촌리 3천886㎡에 노지 스마트농업 지원센터를 짓는다.

초고속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시스템을 갖춰 괴산군이 인근에 조성 중인 스마트 콩 생산단지의 작물 생육환경 정보와 재배이력 데이터를 수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충북 괴산군이 노지 스마트농업 시대를 열기 위한 지원센터 건립에 나선다.

괴산 노지 스마트농업 사업 계획도
괴산 노지 스마트농업 사업 계획도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괴산군에 따르면 내년 6월까지 23억원을 투입해 불정면 탑촌리 3천886㎡에 노지 스마트농업 지원센터를 짓는다.

오는 7월 착공 예정인 지원센터에는 데이터센터와 농기계센터(연면적 1천555㎡)가 들어선다.

초고속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시스템을 갖춰 괴산군이 인근에 조성 중인 스마트 콩 생산단지의 작물 생육환경 정보와 재배이력 데이터를 수집한다.

수집된 데이터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동으로 물을 주고 온습도를 맞추게 하는 등 최적의 재배 환경을 구현하도록 돕는다.

수집한 데이터는 재배, 가공, 유통과정의 농산물 이력을 관리하는 데도 활용된다.

앞서 괴산군은 작년 6월 253억원을 투입해 불정면 탑촌리·추산리·앵천리 일원 52ha에 스마트 콩 생산단지 구축에 나섰다.

내년 말 조성을 완료하는 이곳은 트랙터 등 농기계가 자동으로 밭을 갈고 드론이 콩 생육 상태, 병충해 발생상황을 탐지해 비료를 주거나 방제하는 시스템을 갖춘다.

괴산군 관계자는 "이 지원센터는 농업인들의 경험에 의존하던 농업이 ICT기술에 의해 관리, 재배하는 방식으로 바뀐다"며 "스마트 통 생산단지와 지원센터는 농촌 인력난을 해소하고 생산 효율성을 높여 농가 소득 증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