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버풀, 7년 만에 올드 트래퍼드서 승리…4-2로 맨유 격파

송고시간2021-05-14 07:42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무려 7년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홈구장인 올드 트래퍼드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톱4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 2020-2021 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활약을 앞세워 4-2 역전승을 거뒀다.

리버풀이 올드 트래퍼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승리를 따낸 것은 2014년 3월 이후 무려 7년여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클롭 리버풀 감독도 부임 이후 맨유 상대로 첫 원정 승리

헤딩 역전골을 터트리는 리버풀의 호베르투 피르미누
헤딩 역전골을 터트리는 리버풀의 호베르투 피르미누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이 무려 7년 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홈구장인 올드 트래퍼드에서 승전고를 울리며 '톱4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리버풀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 2020-2021 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호베르투 피르미누의 활약을 앞세워 4-2 역전승을 거뒀다.

리버풀이 올드 트래퍼드에서 맨유를 상대로 승리를 따낸 것은 2014년 3월 이후 무려 7년여 만이다.

더불어 2015년 10월 리버풀 지휘봉을 잡은 위르겐 클롭 감독 역시 올드 트래퍼드에서 처음 승리를 맛봤다.

2위 맨유(승점 70)를 잡고 승점 60을 쌓은 리버풀은 1경기를 더 치른 4위 첼시(승점 64)를 승점 4차로 추격하며 5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원칙적으로 'EPL 톱4'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얻고, 5위 팀은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딴다.

다만 선두인 맨체스터 시티와 4위인 첼시가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한 상태라 맨시티와 첼시가 'EPL 톱4'로 시즌을 마무리하면 5위 팀도 본선행 티켓을 품을 수 있다.

이에 따라 1~4위 팀들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리버풀은 톱4 진입의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선수들과 승리를 만끽하는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
선수들과 승리를 만끽하는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

(EPA=연합뉴스)

선제골은 맨유의 몫이었다.

맨유는 전반 10분 만에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아웃프런트 킥이 리버풀 수비수 너새니얼 필립스의 왼발을 맞고 굴절돼 득점으로 이어졌다.

리버풀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전반 34분 필립스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터닝슛을 디에구 조타가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힐킥으로 볼의 방향을 살짝 바꿔 동점골을 기록했다.

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피르미누의 헤딩 역전골이 터지며 전반을 2-1로 마무리한 리버풀은 후반 2분 만에 피르미누가 멀티골을 완성하며 3-1로 달아났다.

반격에 나선 맨유는 후반 23분 역습 상황에서 에디손 카바니의 침투 패스를 받은 마커스 래시퍼드가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파고들며 왼발슛으로 3-2로 추격했다.

하지만 리버풀은 후반 45분 '이집트 왕자' 무함마드 살라흐가 역습 상황에서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지역 정면까지 파고든 뒤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꽂아 대승을 마무리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