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스라엘, 가자지구에 지상군 투입…공습·포격 병행(종합)

송고시간2021-05-14 08:02

beta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유혈 충돌이 나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이스라엘 군용기와 지상군 부대들이 가자지구에서 공격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지상군 포격 뒤 가자지구 무장세력들도 즉각 로켓포 대량 발사로 응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투 확대에 가자지구 민간인 추가피해 우려

팔레스타인 사망자 103명으로 증가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화염 치솟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건물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화염 치솟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건물

(가자시티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공습을 맞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한 건물에서 화염이 치솟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이스라엘은 가자지구를 350여 차례 공습했으며, 가자지구로부터 발사된 로켓포는 1천500발이 넘는다. 이는 지난 2014년 50일간 지속됐던 양측의 교전 이후 가장 심각한 무력 충돌이다.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김유아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대규모 유혈 충돌이 나흘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했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이날 "이스라엘 군용기와 지상군 부대들이 가자지구에서 공격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 통신은 이스라엘군 대변인 조너선 콘리쿠스 중령이 이스라엘 병력의 가자지구 진입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콘리쿠스 중령은 투입된 지상군의 정확한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은 이스라엘군은 이날 공습의 수위를 한층 높이고 지상에서 포격까지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습과 지상군 포격 뒤 가자지구 무장세력들도 즉각 로켓포 대량 발사로 응수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YpPixCG-IA

다만 로이터 통신은 지상군의 가자지구 침투가 이뤄진 게 아니라 접경에서 지상군이 포를 쏘는 상황이라고 이스라엘 국방부에서 정례 브리핑을 받는 출입기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이스라엘과 가까운 가자지구 북부 주민을 인용해 심한 포격과 수십차례 공습이 있었지만 지상군이 들어온 정황은 없다고 덧붙였다.

가자지구 향해 불 뿜는 이스라엘군 야포
가자지구 향해 불 뿜는 이스라엘군 야포

(가자 AP=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 지역인 가자지구 경계에서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 야포가 포탄을 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와 사흘째 화력전을 벌이면서 사상자가 급증하고 있다. sungok@yna.co.kr

대규모 무력충돌이 발생한 지난 10일 이후 이스라엘군은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에 맞서 전투기 공습에 주력했다.

이스라엘군은 전날까지 가자지구를 전투기로 계속 폭격하면서 접경에 추가 병력과 기갑차량을 배치했다.

앞서 콘리쿠스 중령은 "준비 태세가 완료됐고 여러 시나리오에 계속 대비할 것"이라며 지상군 투입도 그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다.

이스라엘 국방부는 필요할 경우 육군이 예비군 수천명을 동원할 수 있도록 허가하기도 했다.

하마스는 이런 행보에 맞서 "가자지구 내 어떤 영역에 어떤 식으로라도 지상군이 급습한다면 적군(이스라엘)에서 사망자와 포로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측의 무력분쟁이 지상 전투로 확대됨에 따라 팔레스타인 민간인의 인명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의 공격에 따른 팔레스타인 사망자는 103명이며 이들 중 어린이가 27명 포함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제사회의 우려 속에도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무력충돌은 이렇다 할 출구전략 없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군사작전에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스라엘 관리들은 어떤 식의 정전이 있더라도 그 전에 반드시 하마스를 억지할 강력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jangje@yna.co.kr,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