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에…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살짝 꺾여

송고시간2021-05-14 07:08

beta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살아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토지거래허가구역 확대와 정부·서울시의 과열 경고에 살짝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압구정·여의도·목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은 매수심리가 꺾이며 거래가 끊겼으나 인근 지역과 규제를 피한 지역은 매수세가 강해졌다.

1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0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3.5로, 지난주(103.7)보다 0.2포인트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원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103.7→103.5…5주 연속 기준선 상회

'규제 효과' 서남권 104.3→102.6…'규제 피한' 동북권 102.0→103.3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살아난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토지거래허가구역 확대와 정부·서울시의 과열 경고에 살짝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압구정·여의도·목동 등 토지거래허가구역은 매수심리가 꺾이며 거래가 끊겼으나 인근 지역과 규제를 피한 지역은 매수세가 강해졌다.

1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0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3.5로, 지난주(103.7)보다 0.2포인트 내려간 것으로 조사됐다. 지수는 소폭 낮아졌지만, 5주 연속 기준선(100)을 상회한 것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해 등락을 거듭하다가 11월 마지막 주 100.2로 100을 넘긴 뒤 올해 3월 마지막 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다.

이 지수는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직후인 2월 둘째 주 이후부터 내려가기 시작해 4월 첫째 주 96.1로 올해 처음 기준선 아래를 기록했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5주 연속(100.3→101.1→102.7→103.7→103.5) 기준선을 넘기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된 목동 재건축 아파트 단지 위치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된 목동 재건축 아파트 단지 위치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4 대책에 대규모 신도시 추가 공급 계획이 포함되자 매수심리가 진정세로 돌아섰는데, 서울시장 선거 과정에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면서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살아났다.

오세훈 시장은 당선 직후 재건축 시장의 과열 움직임이 나타나자 압구정·여의도·성수·목동 등 4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고 연이어 시장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강남권 재건축 단지의 불안 조짐에 우려를 표하며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정부와 서울시가 보다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겠다"고 거들었다.

정부와 서울시의 발 빠른 대응에 이번 주 매매수급 지수는 소폭(0.2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가 가해진 지역은 매수심리가 상대적으로 약해지고, 규제를 피한 지역은 매수심리가 오히려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난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토지거래허가구역에 들어간 여의도·목동 등이 속한 서남권은 이번 주 102.6으로 지난주(104.3)보다 1.7포인트 낮아졌다. 여전히 기준선을 상회했지만, 이번 주 서울에서 낙폭이 가장 컸다.

여의도·목동 등의 재건축 단지들은 규제 발효 매수심리가 꺾이면서 거래가 뚝 끊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재건축 기대감이 이어지며 가격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용산·종로·중구가 속한 도심권도 103.4로 전주 대비 1.3포인트 내려갔다. 매수심리가 다소 약해졌으나 여전히 4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았다.

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은 지난주 기준선인 100.0에 도달한 데 이어 이번 주도 100.0으로 2주 연속 수요와 공급 간 팽팽한 긴장 상태가 이어졌다.

서울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여의도 아파트의 모습
서울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여의도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압구정·반포·잠실동 등이 속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106.7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5주 연속 기준선을 상회했다.

압구정동은 주요 단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며 매수심리가 잦아들고 거래가 끊겼으나 규제를 피한 서초구 반포동과 송파구 오금·방이동 등에 매수세가 강해지면서 전체적으로 지난주 수준의 매수심리가 유지됐다.

동북권은 103.3으로 지난주(102.0)보다 1.3포인트 올라가며 서울 5개 권역 중 유일하게 상승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를 피해간 동북권에서는 노원구 상계·중계·월계동 등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강해지며 아파트값도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원구는 부동산원 조사에서 지난주 0.21%에 이어 이번 주 0.20% 오르며 5주 연속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부동산원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지역의 경우 효력 발생인 지난달 27일 이후 거래량이 감소하며 상승 폭이 소폭 축소됐으나 향후 개발 기대감이 이어지면서 아파트값은 높은 상승 폭이 유지됐다"고 분석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