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에너지 사용 미쳤다"…비트코인 전기낭비 거듭 주장

송고시간2021-05-13 20:55

beta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자동차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 일론 머스크가 거듭 비트코인 채굴 시 '전기낭비'를 강조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최근 몇 달 에너지 사용량 추세는 미쳤다"며 비트코인 때문에 소비되는 전기량이 급증했음을 보여주는 그래프를 올렸다.

그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위해 화석연료 사용량이 급증하는 것을 우려한다"며 "가상화폐는 여러 면에서 좋은 생각이고 유망한 미래를 가졌다고 믿지만, 환경에 막대한 대가를 치르게 할 수는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위터에 비트코인 전기소비량 추산 그래프 올려

테슬라 비트코인 결제 돌연 중단 이후 정당성 강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비트코인을 이용한 테슬라 자동차 구매 결제 허용을 돌연 중단한 일론 머스크가 거듭 비트코인 채굴 시 '전기낭비'를 강조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새벽 자신의 트위터에 "최근 몇 달 에너지 사용량 추세는 미쳤다"며 비트코인 때문에 소비되는 전기량이 급증했음을 보여주는 그래프를 올렸다.

머스크가 올린 그래프는 영국 케임브리지대 대안금융센터의 비트코인 네트워크 전력소비량 추산치의 변동을 나타낸 것이다.

센터는 현재 비트코인 네트워크를 운영하는데 연간 약 149Twh(테라와트시)의 전기가 소모될 것으로 추산한다. 약 106Twh로 추산된 올해 1월 1일과 비교하면 40%, 1년 전인 작년 5월 13일(80Twh)에 견주면 86% 늘었다.

앞서 머스크는 전날 테슬라 차 대금으로 비트코인을 받아주던 것을 중단한다고 폭탄 선언했고, 직후 가상화폐 가격은 10% 이상 급락했다.

그는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를 위해 화석연료 사용량이 급증하는 것을 우려한다"며 "가상화폐는 여러 면에서 좋은 생각이고 유망한 미래를 가졌다고 믿지만, 환경에 막대한 대가를 치르게 할 수는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가상화폐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약 4만9천200달러에 머물고 있다.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를 공개적으로 옹호하며 광풍을 주도한 인물이다.

그러나 최근 오락가락한 행보를 보여왔다.

특히 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 가운데 2억7천200만달러어치를 처분했다는 사실이 올해 1분기 실적발표 때 알려지면서 '배신자'라는 소리까지 들었다.

일각에선 머스크가 자신의 이득을 위해 가상화폐 가격을 띄웠다가 떨어뜨리는 일을 반복했면서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를 결제하는 것을 중단시킨 데에도 전기낭비 외에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다.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소비되는 전력량 추산치 그래프를 트위터에 올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소비되는 전력량 추산치 그래프를 트위터에 올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jylee2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W_Ha8sjUh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