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성군, 고소득 귀농인 전남 최다…귀농·귀촌 정책 주목

송고시간2021-05-13 16:25

beta

전남 장성군이 전남 지역에서 연 소득 1억원 이상의 고소득 귀농인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전남도가 지난해 기준 연 농가소득 5천만원 이상 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전남에서 1억원 이상 소득을 올린 귀농인은 모두 75 농가로 집계됐다.

장성군은 귀농·귀촌인을 위한 맞춤 지원은 물론 지역 특색을 반영한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남 장성군 청사
전남 장성군 청사

[장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성=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남 장성군이 전남 지역에서 연 소득 1억원 이상의 고소득 귀농인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전남도가 지난해 기준 연 농가소득 5천만원 이상 농가 및 법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전남에서 1억원 이상 소득을 올린 귀농인은 모두 75 농가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장성에 정착한 고소득 귀농인은 11 농가로 도내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성군은 귀농·귀촌인을 위한 맞춤 지원은 물론 지역 특색을 반영한 각종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평균 1천500가구의 귀농·귀촌인이 군에 정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는 전보다 귀농·귀촌 사업을 확대해 귀농인의 지역 융화를 돕는 '마을 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지원'부터 새내기 귀농인에게 영농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신규 농업인 현장실습 교육' 등 모두 8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예비 귀농인의 어려움을 직접 해결해주는 '품목별 상담 멘토단'을 운영한 바 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장성은 독보적인 지원 정책 추진과 맞춤형 교육 제공으로 귀농·귀촌인들로부터 호응이 높다"면서 "품목별 상담 멘토단 등 군의 지원 사업이 영농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 귀농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