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차단" 경찰, 전남 유흥업소 불법영업 28건 적발

송고시간2021-05-13 16:17

beta

전남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근 6주간 집중 단속을 벌여 28건의 위반 사례를 적발했다.

13일 전남경찰청 생활질서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5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감염병예방법 위반 여부에 대한 합동 단속을 벌여 28건, 105명을 적발했다.

경찰은 최근 전남 동부권 유흥업소발 집단감염과 관련해 도경 풍속수사팀, 여수·순천·광양경찰서와 합동단속 팀을 구성해 유흥업소에 도우미를 공급하는 불법 보도방 6곳, 75명을 직업안정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남경찰청 표지석
전남경찰청 표지석

[전남경찰청 제공]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근 6주간 집중 단속을 벌여 28건의 위반 사례를 적발했다.

13일 전남경찰청 생활질서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5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감염병예방법 위반 여부에 대한 합동 단속을 벌여 28건, 105명을 적발했다.

특히 경찰은 최근 전남 동부권 유흥업소발 집단감염과 관련해 도경 풍속수사팀, 여수·순천·광양경찰서와 합동단속 팀을 구성해 유흥업소에 도우미를 공급하는 불법 보도방 6곳, 75명을 직업안정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QR코드 미기록 수두룩"…유흥시설 '방역 구멍' (CG)
"QR코드 미기록 수두룩"…유흥시설 '방역 구멍' (CG)

※ 본 CG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이달 초 여수에서 유흥업소와 마사지 업소에서 확진자가 여럿 나온 데 이어 순천의 한 나이트클럽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순천과 광양 거주자 수십명이 확진됐다.

여수시는 지난 4일부터, 순천과 광양시는 이날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고 유흥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기간 영업을 하며 집합 금지를 어기거나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하는 업소들을 지속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