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형연 前법무비서관, 이재용 변호인 사임

송고시간2021-05-13 15:36

beta

김형연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55·사법연수원 29기)이 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단에서 물러났다.

김 전 비서관은 13일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권성수 부장판사)에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 전 비서관이 지난 2월 이 부회장 사건 변호인으로 선임된 사실이 최근 언론에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 고려해 사임"

김형연 전 법무비서관
김형연 전 법무비서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김형연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55·사법연수원 29기)이 부당합병·회계부정 혐의로 재판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단에서 물러났다.

김 전 비서관은 13일 이 부회장 사건을 심리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권성수 부장판사)에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불필요한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점을 고려해 사임했다"고 설명했다. 함께 사건을 선임했던 법무법인 동인 소속 다른 변호사들도 사임했다.

판사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2017∼2019년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하고 이후 법제처장을 거쳐 작년 변호사로 개업해 현재는 법무법인 동인에 소속돼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 전 비서관이 지난 2월 이 부회장 사건 변호인으로 선임된 사실이 최근 언론에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금태섭 전 의원은 지난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런 일이 이명박 정부나 박근혜 정부에서 일어났다면 민주당은 무엇이라고 했을까"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