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인캐피털, 휴젤 지분 매각 검토"

송고시간2021-05-13 14:51

beta

휴젤[145020]의 최대 주주인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지분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베인캐피털이 44.4%의 휴젤 지분을 최대 20억달러(약 2조2천억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베인이 매각 작업을 위해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손을 잡았지만 예비 검토 단계여서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휴젤[145020]의 최대 주주인 글로벌 사모펀드 베인캐피털이 지분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13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베인캐피털이 44.4%의 휴젤 지분을 최대 20억달러(약 2조2천억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휴젤 주식은 주당 20만원을 다소 넘는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어 이 지분의 시세는 1조원대 초반이지만 경영권 프리미엄을 감안한 것이다.

소식통들은 베인이 매각 작업을 위해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손을 잡았지만 예비 검토 단계여서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휴젤은 보툴리눔 톡신, 필러 등 미용성형 의약품을 제조·판매하는 회사다. 베인은 2017년에 'LIDAC'(Leguh Issuer Designated Activity Company)라는 법인을 통해 휴젤의 경영권을 인수했다.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