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장-학원-학교-목욕탕 등 일상감염 지속…감염경로 불명 28.3%

송고시간2021-05-13 14:48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의 한 직장(17번째 사례)에서는 지난 6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종사자, 가족 등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군포 어학원 학생 등 총 24명 확진…진주 초등학교 관련 11명

강릉 외국인 근로자 누적 92명…제주시 대학 운동부 총 52명 감염

신규확진 715명, 보름만에 최다…확산세 지속
신규확진 715명, 보름만에 최다…확산세 지속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13일 신규 확진자 수는 700명대 초반을 나타냈다. 전날(635명)보다 꽤 늘어나면서 지난 8일(701명) 이후 닷새만에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지난달 28일(769명) 이후 보름 만에 최다 기록이다. 봄철 기온이 오르면서 모임이나 외출이 늘어나는 데다 전파력이 더 센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까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울역 임시선별검사소 모습. 2021.5.13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의 한 직장(17번째 사례)에서는 지난 6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종사자, 가족 등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11명 가운데 종사자가 7명, 가족이 2명, 기타 접촉자가 2명이다.

경기 군포시 소재 어학원에서도 11일 이후 종사자, 학생, 가족 등 24명이 확진됐다.

기존의 집단감염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경기 부천시의 한 운동시설 및 교회 관련 확진자는 3명 더 늘어 총 53명이다. 이 가운데 운동시설 관련 확진자가 14명, 교회 관련 확진자가 39명이다.

경기 광주시의 한 선교센터 사례에서는 접촉자 가운데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5명으로 늘었다.

수도권 밖에서도 다양한 일상 공간을 고리로 산발적 감염이 이어졌다.

대전 대덕구의 한 교회와 관련해 1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 0시까지 총 12명이 확진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충남 천안의 공공기관과 관련해서도 종사자 7명이 감염돼 치료받고 있다.

호남권에서는 직장, 유흥주점, 식당, 모임 등에서 새로운 감염 사례가 속출했다.

광주 광산구의 한 교회와 관련해 11일부터 현재까지 교인 7명이 확진됐으며, 서구에 소재한 콜센터에서도 10일 이후 종사자, 지인, 가족 등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정확한 감염경로를 찾고 있다.

전북 고창군에서는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지금까지 가족 및 지인을 중심으로 총 6명이 확진됐다.

전남에서는 순천시 유흥업소와 관련해 종사자, 가족, 지인 등 6명이 확진됐고, 여수시의 한 공공기관과 관련해서는 5명이 감염돼 치료받고 있다.

이 밖에 광주 서구 유흥주점 관련(누적 19명), 전북 익산시 가족 및 지인(3번째 사례·16명), 장수군 음식점(25명) 등에서도 접촉자를 중심으로 추가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경북 경주에서는 한 사업장을 중심으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와 현재까지 6명이 확진됐다.

경남권에서는 진주시의 한 초등학교(2번째 사례)와 관련해 종사자, 가족, 지인 등 총 11명이 확진됐고 울산 울주군의 가족 및 직장 관련 확진자는 3명 더 늘어 총 13명으로 집계됐다.

강원 태백시의 한 음식점에서도 11일 이후 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안심하고 코로나19 검사 받으세요"
"안심하고 코로나19 검사 받으세요"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12일 강원 강릉시 외국인 노동자 선별검사소에 검사 정보를 불법 체류 확인용으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1.5.12 dmz@yna.co.kr

강릉시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사례에선 접촉자 4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 수가 92명으로 늘었다.

제주에서는 최근 1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13.3명으로 두 자릿수를 나타냈다.

제주시 대학 운동부 관련 확진자는 7명이 추가돼 누적 52명이 됐고, 제주시의 한 목욕탕과 관련해서는 이용자, 종사자, 이들의 가족 등 총 7명이 확진돼 정확한 감염 경로를 찾고 있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28.3%로 집계됐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8천287명으로, 이 가운데 2천343명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는 3천632명으로, 전체의 43.8%에 달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