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박준영 사퇴 당연…임혜숙·노형욱 비위, 朴보다 크다"

송고시간2021-05-13 13:43

beta

국민의힘은 13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있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해 사퇴한 것을 두고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절한 행위는 박 후보자의 것보다 크면 컸지 결코 작지 않다"며 청와대에 이들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은 13일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이 있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해 사퇴한 것을 두고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부적절한 행동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공직 후보자가 이를 반성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대변인은 "진작 사퇴했어야 하고, 박 후보자 사퇴 전에 청와대는 부적격 후보자를 내놓지 말았어야 했다"며 "국민께 상처와 혼란을 준 청와대는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부적절한 행위는 박 후보자의 것보다 크면 컸지 결코 작지 않다"며 청와대에 이들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kj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5ryFaZvdl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