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남양주 주상복합 화재는 중식당 가스레인지서 발화"

송고시간2021-05-13 13:16

beta

지난달 10일 발생한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1층 중식당 가스레인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결론 났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정밀 감식 결과를 정식 통보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국과수는 지난 12일 보내온 감정 결과 회신문에서 "1층 중식당 주방 가스레인지 부분을 발화지점으로 한정할 수 있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설사 관계자 등 최소 3∼4명 사법처리 검토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지난달 10일 발생한 경기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건물 화재는 1층 중식당 가스레인지에서 시작된 것으로 결론 났다.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정밀 감식 결과를 정식 통보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국과수는 지난 12일 보내온 감정 결과 회신문에서 "1층 중식당 주방 가스레인지 부분을 발화지점으로 한정할 수 있다"고 했다.

가스레인지에서 어떻게 불이 난 것인지까지는 규명되지 않아 앞으로 경찰에서 관계자들을 통해 더 조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중식당 관계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당시 영업을 잠시 쉬는 '브레이크 타임'이어서 요리를 하고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식당 안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주방 내부는 찍히지 않았으며, 식당 관계자들이 홀에서 잠을 자거나 쉬고 있는 모습만 확인됐다.

경찰은 화재 원인을 밝혀내는 것과 별개로 진화에 10시간이 걸리고 재산 피해가 수백억원대에 이를 정도로 큰 만큼 이와 관련한 책임을 규명하는 데도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 수사 추이에 따라 건설사 관계자와 주상복합건물 시설관리 담당자 등 최소 3∼4명이 사법처리 대상이 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없고, 모두 참고인 신분으로만 조사를 받았다"며 "화재 원인과 피해 확산에 대한 책임 소재를 가려내다 보면 사법처리 대상이 서너 명 정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0일 오후 4시 25분께 남양주시 다산동 지하 4층, 지상 18층 규모 주상복합 건물에서 불이 났다.

아파트 4개 동 366가구와 상가 점포 180곳이 유독가스와 화염, 그을음으로 큰 피해를 봤다.

40여명이 연기 흡입 피해를 입었고, 재산 피해 규모도 수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00세대 가까이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이 중 약 30세대는 화재 발생 한 달이 지났어도 돌아갈 곳이 없다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