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현주 세월호 특검 "증거 따라가면 진실에 도달"(종합)

송고시간2021-05-13 14:39

beta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세월호 특검)는 13일 "증거가 가리키는 데로 따라가다 보면 진실에 도달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특검은 이날 서울 삼성동에 마련된 세월호 특검 사무실의 현판식에서 "세월호 참사의 증거 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사가 있은 지 7년이 지났지만, 그 기억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그 반증이 참사의 증거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우리 특검의 존재"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특검 사무실 현판식…첫 공식 일정은 유가족 면담

'세월호 특검' 현판식
'세월호 특검' 현판식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S빌딩에 마련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열린 현판식에서 이현주 특별검사(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현판을 제막하고 있다. 2021.5.13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세월호 특검)는 13일 "증거가 가리키는 데로 따라가다 보면 진실에 도달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특검은 이날 서울 삼성동에 마련된 세월호 특검 사무실의 현판식에서 "세월호 참사의 증거 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참사가 있은 지 7년이 지났지만, 그 기억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그 반증이 참사의 증거조작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우리 특검의 존재"라고 설명했다.

이 특검은 또 "폐쇄회로(CC)TV 조작 의혹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할 계획"이라며 "수사를 해보고 필요하면 (수사기간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특검은 이날부터 60일간 수사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할 수 있다. 특검 관계자는 "60일이라고 하지만 주말을 제외하면 실제 일할 수 있는 날은 얼마 되지 않는다"며 "당분간 주말도 없이 수사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세월호 특검 수사팀 구성도 마무리됐다. 지난달 29일 서중희·주진철 특별검사보가 합류했으며 이날까지 5명의 검사도 파견받았다.

이 특검은 "특별 수사나 첨단범죄 수사 경험이 풍부한 검사들로 꾸려졌다"며 "공정성에 시비가 생기지 않기 위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에서 활동했던 검사들은 배제했다"고 설명했다.

30명까지 둘 수 있는 특별수사관은 증거 조작 여부를 규명하기 위한 특검인 만큼 포렌식(데이터복구) 전문가 등으로 꾸려졌다. 다만 수사 중 필요한 인력을 추가로 파견받을 수 있도록 수사관 30명을 채우지는 않았다.

수사를 위해 필요한 검찰 수사기록들도 일부 넘겨받아 검토에 들어갔다.

특검 관계자는 "검찰에서 직원 4명이 2주 동안 복사할 정도로 방대한 분량이어서 아직 다 넘어오지 않았다"며 "워낙 기록이 많아 기록을 살피는 데만도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특검은 현판식을 마친 뒤 오전 11시께 특검 첫 공식 일정으로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면담을 진행했다. 이 특검은 이 자리에서 증거에 따라 수사를 하겠다고 설명했고, 가족협의회 측은 원활한 소통을 요청했다.

세월호 특검은 이날부터 세월호 CCTV 복원 데이터 조작 의혹과 세월호의 블랙박스 격인 DVR(CCTV 저장장치) 본체 수거 과정 의혹, DVR 관련 청와대를 비롯한 당시 정부 대응의 적정성 등을 수사할 계획이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