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텃밭 민심을 잡아라"…5·18 맞아 호남 달려가는 與 빅3

송고시간2021-05-13 11:31

beta

더불어민주당 '빅 3' 대권주자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지지율 반등 모멘텀이 필요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는 일찌감치 바닥 민심을 샅샅이 훑으며 총력전에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내주 광주행…"호남은 정권재창출 가능성 볼 것"

호남 출신 이낙연·정세균, 세몰이 '사활'…지지율 모멘텀 노려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연합뉴스 제공 - 이낙연상 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빅 3' 대권주자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특히 지지율 반등 모멘텀이 필요한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는 일찌감치 바닥 민심을 샅샅이 훑으며 총력전에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는 그야말로 호남에 상주할 계획이다. 13일 오후 광주 조선대 강연을 시작으로 일단 16일까지 나흘간 광주에 머문다.

매일 오전 5·18 묘역 묘비를 닦고, 지역 전통시장 등을 찾아 주민과 만날 예정이다. 부인 김숙희 여사도 동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16일에는 '이낙연의 광주선언'을 통해 경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광주에서 진정성 있는 행보로 다른 주자들과 차별화하며 반등의 계기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재명 지사
이재명 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세균 전 총리는 13일 오후 국회에서 서삼석 양향자 의원 등 광주·전남 국회의원 6명과 간담회를 하며 맞불을 놓는다.

이 자리에서 위기 극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제2의 DJ'(김대중 전 대통령)와 같은 준비된 리더십이 절실한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전북 진안 출신인 정 전 총리는 오는 15일까지 전북 시·군을 순회한 뒤 16∼18일 광주·전남 일정을 소화한다.

정 전 총리 측은 호남에서 이 전 대표 지지율을 추월하는 '골든 크로스'를 이루고 전국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이낙연 전 대표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 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오는 17∼18일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을 찾는다.

경기도-전라북도 자동차 대체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광주 5개 구청과의 기본소득 간담회 등 도지사로서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가운데 5·18 묘역 참배 등 별도의 개인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경북 안동 출신인 이 지사는 대중적 지지도와 이를 바탕으로 한 확장성 및 본선 경쟁력을 내세워 호남의 '전략적 선택'을 호소한다는 전략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호남은 정권 재창출 가능성이 큰 주자를 밀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호남 지역 여론은 올해 들어 크게 출렁이는 모습이다.

대세론을 이어갔던 이낙연 전 대표가 '사면론' 발언 이후 크게 주춤한 반면 4·7 재보선 이후에도 이재명 지사가 우세한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한길리서치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 결과, 호남권에서 여야 대권 지지도는 이 지사가 28.5%로 가장 높았고, 이 전 대표(19.5%), 윤석열 전 검찰총장(18.4%), 정세균 전 총리(5.0%) 순이었다.

여권 관계자는 "사실상 대선 레이스에 돌입한 상황에서 '5월 말 6월 초' 호남 지지율의 추이가 초반 판세 흐름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전 총리
정세균 전 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