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0대女 교제 거절에 염산 뿌린 70대 징역 3년

송고시간2021-05-13 10:55

beta

30대 여성으로부터 교제를 거절당하자 피해자의 직장까지 찾아가 염산을 뿌리려 했던 7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진영 판사는 13일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편모(75)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편씨는 지난해 12월 12일 염산이 든 플라스틱병 2개를 들고 30대 A씨가 일하는 음식점에 찾아가 피해자에게 뿌리려다가 직원들의 제지로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북부지방법원
서울북부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30대 여성으로부터 교제를 거절당하자 피해자의 직장까지 찾아가 염산을 뿌리려 했던 7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진영 판사는 13일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편모(75)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편씨는 지난해 12월 12일 염산이 든 플라스틱병 2개를 들고 30대 A씨가 일하는 음식점에 찾아가 피해자에게 뿌리려다가 직원들의 제지로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직전 "1병은 너의 얼굴에 뿌리고 다른 1병은 내가 마시겠다"며 A씨를 위협하기도 했다. 편씨는 A씨가 도망간 이후에도 난동을 부리며 염산이 든 병을 휘둘러 직원들의 얼굴과 팔, 다리에 화상을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편씨는 범행 수개월 전부터 A씨에게 만남을 요구하며 협박성 문자를 보냈고, 음식점 앞에서 1인 시위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느꼈을 고통과 고통이 상당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