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아파트값 상승세 올해 가장 매섭다…4개월째 1%대 상승

송고시간2021-05-13 09:35

beta

올해 전국적으로 아파트값 상승률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올해 1월 1.14%, 2월 1.31%, 1.07%, 4월 1.01%로 넉 달 연속 1% 이상 오르면서 누적 상승률이 4.62%에 이르렀다.

지난해 12월 상승률(1.34%)까지 포함하면 5개월째 전국 아파트값이 1%대 상승을 지속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민간 통계로 확인…2019년부터 상저하고 추세도 확연

경기도 수원 시내 아파트 단지
경기도 수원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올해 전국적으로 아파트값 상승률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올해 1월 1.14%, 2월 1.31%, 1.07%, 4월 1.01%로 넉 달 연속 1% 이상 오르면서 누적 상승률이 4.62%에 이르렀다.

지난해 12월 상승률(1.34%)까지 포함하면 5개월째 전국 아파트값이 1%대 상승을 지속하고 있다.

월간 1%대의 가파른 아파트값 상승률이 이렇게 장기간 지속한 적은 부동산원이 2003년부터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한 번도 없었다.

[그래픽]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 추이
[그래픽]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15.74%)였다.

의왕시(14.69%), 인천시 연수구(13.85%), 고양시 덕양구(12.78%), 안산시 단원구(12.14%), 남양주시(11.71%), 양주시(11.01%), 고양시 일산서구(10.51%), 시흥시(10.47%)도 10% 이상의 상승률을 보인다.

경기와 인천이 유례없는 아파트값 상승세를 견인하는 셈이다.

대표적인 민간 시세 조사 기관인 KB국민은행 통계로도 장기간 가파르게 지속하는 전국 아파트값 상승세가 확인된다.

KB부동산 통계로 올해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1월 1.52%, 2월 1.76%, 3월 1.73%, 4월 1.43%를 기록 중이다.

작년 11월(1.51%)과 12월(1.71%)까지의 수치를 포함하면 6개월째 1%대의 상승률이 계속되고 있다.

상반기부터 전국 아파트값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2019년부터 확연해진 '상저하고'의 흐름이 바뀔지도 주목된다.

부동산원 통계로 전국 아파트값은 2019년 상반기 1.86% 하락했으나 같은해 하반기에는 0.43% 상승했다. 작년에는 상승률이 상반기 2.74%, 하반기 4.59%로 집계됐다.

수치는 다르지만 민간 시세 조사업체의 통계도 이와 같은 추세를 보인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부동산 규제 대책이 대부분 하반기에 발표되면서 규제 효과가 상반기에 영향을 미치는 패턴이 이어졌다"면서 "올해도 상저하고 현상이 반복될 확률이 높다"고 분석했다.

2018년부터 정부가 보유세 정상화를 위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올리면서 보유세 기산일(6월 1일) 전에 처분하려는 매물이 늘어나는 것도 상반기 아파트값의 상대적인 약세에 영향을 끼치는 요인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세 부담이 급격히 커진 작년 상반기에는 보유세 기산일 전에 급매물이 풀리면서 상저하고 현상이 뚜렷했다"고 설명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