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라드의 레인저스, 무패 우승까지 '승점 1점' 남았다

송고시간2021-05-13 09:31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전설'로 통하는 스티븐 제라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 감독이 리그 무패 우승까지 단 1경기만을 남겨뒀다.

레인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빙스턴의 알먼드베일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리빙스턴에 3-0으로 완승했다.

이미 올 시즌 우승을 확정지은 레인저스는 이제 마지막 에버딘전(15일)에서 이기거나 비기면 무패 우승은 물론이고 리그 역대 3번째로 승점 100점을 달성하는 기록을 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수로는 못 이룬 리그 우승, 감독으로는 '무패'로 달성 눈앞

감독 제라드
감독 제라드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전설'로 통하는 스티븐 제라드 글래스고 레인저스(스코틀랜드) 감독이 리그 무패 우승까지 단 1경기만을 남겨뒀다.

레인저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리빙스턴의 알먼드베일 경기장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리빙스턴에 3-0으로 완승했다.

레인저스는 이로써 정규리그 마지막 38라운드를 남겨두고 승점 99점을 쌓았다. 개막 무패 행진도 37경기째(31승 6무) 이어갔다.

이미 올 시즌 우승을 확정지은 레인저스는 이제 마지막 에버딘전(15일)에서 이기거나 비기면 무패 우승은 물론이고 리그 역대 3번째로 승점 100점을 달성하는 기록을 쓴다.

레인저스와 스코틀랜드 리그 '양강'을 이루는 셀틱이 2001-2002시즌과 2016-2017시즌, 두 차례 승점 100점 이상을 따낸 바 있다.

스코틀랜드 1부 리그에서 무패 우승은 3차례 나왔다.

100여년 전 1897-1898시즌의 셀틱, 1898-1899시즌의 레인저스가 무패 우승을 이뤘고, 2013년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출범 뒤에는 2016-2017시즌의 셀틱이 한 번도 안 지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8년 레인저스 사령탑에 오른 제라드 감독은 2시즌 연속으로 우승컵을 셀틱에 내줬지만 결국 3시즌 만에 우승을 지휘해냈다. 올 시즌 레인저스와 2위 셀틱의 승점 차는 23점이나 된다.

제라드 레인저스 감독
제라드 레인저스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리버풀에서 오랜 기간 주장을 맡으며 단련한 리더십과 카리스마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리버풀의 최고 라이벌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었던 알렉스 퍼거슨(80) 전 감독도 제라드의 지도력을 칭찬했다.

퍼거슨 전 감독은 영국 신문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제라드가 그라운드 안팎에서 정말 잘 해냈다"면서 "특히, 경기 뒤 기자회견은 말 하나로 감독이 신뢰를 잃을 수 있는 자리인데 제라드는 늘 침착하게 올바른 대답만 한다"고 말했다.

제라드 감독은 한때 '적장'이었던 퍼거슨 전 감독으로부터 들은 조언이 우승에 큰 도움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제라드 감독은 이날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퍼거슨 감독님이 시간을 내 주셔서 몇 차례 통화하며 팀 운영과 관련해 말씀을 들었는데 정말 환상적이었다"면서 "언젠가 감독님을 직접 뵙고 커피 한 잔 마시면서 대화를 나눠보고 싶다"고 말했다.

제라드 감독은 현역 시절 리그컵과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은 물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컵까지 들어 올렸으나 한 번도 리그 우승은 해낸 적이 없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