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방세동 환자, 심박동 되돌리는 '리듬치료' 1년 내 해야 효과"

송고시간2021-05-13 09:08

beta

부정맥 중 하나인 심방세동 환자의 심장 박동 수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리듬조절치료'는 진단 후 1년 이내에 시행해야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대훈 교수와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11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심방세동으로 진단된 환자 중 뇌졸중 위험이 있는 2만2천635명을 분석,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년 내 정상 심박동 수로 회복하면 뇌졸중·심부전 위험 크게 낮아져

심방세동
심방세동

[삼성서울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부정맥 중 하나인 심방세동 환자의 심장 박동 수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리듬조절치료'는 진단 후 1년 이내에 시행해야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김대훈 교수와 차의과대학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11년 7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심방세동으로 진단된 환자 중 뇌졸중 위험이 있는 2만2천635명을 분석,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르거나 불규칙하게 뛰는 상태를 말한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혈액의 흐름이 불규칙해지면서 혈전(피떡)이 생길 수 있어서 뇌졸중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한다. 심방세동 환자에게서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5배 높다는 연구가 보고되기도 했다.

심방세동은 약물치료와 전극도자절제술, 수술 등으로 치료한다. 약물치료는 대개 리듬조절치료와 맥박수조절치료로 나뉜다.

리듬조절치료는 항부정맥 약물 등을 활용해 심장 박동을 정상 리듬으로 되돌리는 치료다. 맥박수조절치료는 심방세동을 정상 리듬으로 되돌리기보다 맥박 수를 조절해 빠르고 불규칙한 심박동으로 인한 증상을 호전시키는 치료다.

그동안 리듬조절치료와 맥박수조절치료는 심방세동으로 심장혈관계 합병증 예방 효과에 차이가 없다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리듬조절치료가 맥박수조절치료보다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하나둘 나오는 추세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치료 시점에 따른 예후를 파악하고자 진단 1년 이내와 이후에 리듬조절치료와 맥박수조절치료를 시행했을 때의 효과를 평가했다.

그 결과 진단 1년 이내 조기에 리듬조절치료를 시행했을 때의 효과가 가장 좋았다.

이때 리듬조절치료를 시행한 심방세동 환자들은 맥박수조절치료를 받은 환자보다 뇌졸중, 심부전 등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19% 낮았다.

(서울=연합뉴스) 조기(1년 이내, 왼쪽 막대 그래프)에 리듬조절치료를 받은 환자의 경우 지연(1년 이후) 치료를 받은 환자에 비해 이득-위해 비율이 2배 정도 높았다. 2021.05.13. [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기(1년 이내, 왼쪽 막대 그래프)에 리듬조절치료를 받은 환자의 경우 지연(1년 이후) 치료를 받은 환자에 비해 이득-위해 비율이 2배 정도 높았다. 2021.05.13. [세브란스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리듬조절치료를 일찍 시작할수록 결과가 좋았는데, 특히 진단 후 9개월이 지나기 전에 시작했을 때 심혈관계 질환 등을 예방하는 효과가 컸다.

심방세동으로 진단된 지 1년이 지난 후에는 리듬조절치료를 해도 맥박수조절치료와 큰 차이가 없었고 전체적인 이득도 없었다.

정 교수는 "리듬조절치료는 1년 이내, 특히 9개월 이내 시작하는 것이 맥박수조절치료보다 효과적"이라며 "심방세동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 조기에 리듬조절치료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회 공식 저널인 영국의학저널(BMJ·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게재됐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