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신업체여, 영웅이 돼라" 미 USTR 대표의 지재권 면제 호소

송고시간2021-05-13 05:19

상원 금융위 청문회 출석…"우리에겐 지금 세계 구할 의무 있다"

캐서린 타이 미 USTR 대표
캐서린 타이 미 USTR 대표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제약회사들을 상대로 "영웅이 될 수 있다"며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타이 대표는 이날 상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미국 제약회사들이 신속하게 안전한 백신을 생산해냈다고 치켜세우면서 지재권 면제와 관련해 "내가 보내고 싶은 메시지는 '여러분이 영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발하는 제약회사들을 상대로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협조를 당부한 것이다.

타이 대표는 "우리에겐 바로 지금 세계를 구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달성하려는 것은 목숨을 구하는 것"이라며 무역정책을 펼치는 데 있어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종식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그는 백신 이외에 코로나19 치료제와 보호장비를 비롯한 다른 의료제품에 대해서도 지재권 면제를 지지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현재로선 백신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지재권 면제가 중국과 러시아 등 미국의 경쟁국들을 이롭게 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미국이 인력과 자본을 들여 이뤄낸 혁신의 결과를 중국 등에 줘버리는 결과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지재권 면제의 목소리가 커지던 지난 5일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하는 입장을 공개 표명했다. 민주당 하원의원 110명도 그에 앞서 면제 지지를 촉구하는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재권 면제 지지에 세계보건기구(WHO) 등 각지에서 환영 입장을 표했으나 독일이 반대에 앞장서는 등 유럽연합(EU)에서는 부정적 기류가 표출되고 있다.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도 반발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