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 게이츠, 캘리포니아 초호화 골프장서 칩거 중"

송고시간2021-05-12 20:01

beta

아내와의 이혼 발표로 관심이 집중된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한 호화 골프장에서 수개월째 칩거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폭스비즈니스는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빌 게이츠가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 있는 회원제 골프장 '빈티지 클럽'에서 3개월째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혼 발표 전부터 석 달간 지내"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
빌 게이츠(왼쪽)와 멀린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아내와의 이혼 발표로 관심이 집중된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한 호화 골프장에서 수개월째 칩거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폭스비즈니스는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빌 게이츠가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 있는 회원제 골프장 '빈티지 클럽'에서 3개월째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빌이 석 달 가까이 이곳에 있었다. 이혼을 오래전부터 명백히 알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내 멀린다와의 27년 결혼 생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발표한 그는 이혼 서류에 서명했을 때도 이 골프장이 위치한 팜데저트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혼 사유를 직접 밝히진 않았으나 멀린다가 남편과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 간 친분에 불쾌감을 표시해왔다고 외신 보도도 나왔다.

엡스타인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숱한 성범죄를 저질렀다가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빈티지 클럽이 외부인 출입을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다면서 "이혼이나 엡스타인에 관해 묻는 사람들로부터 숨기에 완벽한 장소"라고 말했다.

빈티지 클럽의 보안은 워낙 까다로워 골프 전설로 불리는 아놀드 파머도 출입 승인을 받을 때까지 대기해야 할 정도라고 폭스는 전했다.

빌 게이츠는 이혼 발표 후 각종 추문에 휩싸인 상황이다.

초반에는 두 사람의 이혼 사유가 한 중국 여성 통역사 간 관계 때문이라는 말도 나왔으며, 이후에는 여성 편력이 심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빈티지 클럽
빈티지 클럽

[빈티지클럽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kua@yna.co.kr

"나체 수영장 파티 즐겼다"…빌 게이츠의 문란한 사생활 폭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XNhGuH8wy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