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후 9시까지 630명, 어제보다 74명↑…13일 700명 안팎 예상(종합)

송고시간2021-05-12 21:42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12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630명으로 집계됐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 218명-경기 191명-인천 20명 등 수도권 429명, 비수도권 201명

장수군민 코로나19 검사
장수군민 코로나19 검사

(장수=연합뉴스) 전북 장수군 군민들이 12일 계남문예복지회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5.12 [재판매 및 DB 금지] kan@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백나용 이영섭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12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63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56명보다 74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429명(68%), 비수도권이 201명(32%)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18명, 경기 191명, 울산 31명, 경북 23명, 광주·경남 각 21명, 인천 20명, 충남 19명, 부산·대전 각 17명, 강원 16명, 전남 11명, 충북 9명, 전북 8명, 제주 6명, 대구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79명 늘어 최종 635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유행 양상을 보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일상 감염'이 속출하면서 확산세를 이끌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74명→525명→701명→564명→463명→511명→635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568명꼴로 나왔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35명 늘어 누적 12만8천918명이라고 밝혔다.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유행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42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직장, 학원, 식당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충남 천안에서는 시청 공무원 7명이 이날 한꺼번에 양성 판정을 받아 청사 일부가 폐쇄됐다.

경기 군포시의 한 어학원에서는 전날 강사 2명이 확진된 데 이어 이날 원생과 강사, 가족 등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경기 고양시의 한 음식점과 관련해선 3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40명으로 늘었다.

경남 진주시의 한 고등학교 사례에서도 현재까지 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학교 근무자 한 명이 병원 등에서 진단검사를 권유받고도 검사받지 않고 출근해 감염이 퍼진 것으로 보인다고 시는 전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