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노래주점 살인 막을 수 있었다…경찰 112 신고 묵살(종합)

송고시간2021-05-12 17:43

beta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살해된 40대 손님이 사망 전 업주와 실랑이를 하는 과정에서 112에 직접 신고를 했으나 경찰이 출동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당시 긴급한 상황으로 판단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으나 출동을 했다면 업주의 범행을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중구 신포동에 있는 한 노래주점에서 30대 업주인 A씨와 40대 손님 B씨가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살해되기 전 직접 신고…경찰 "긴급상황으로 판단 못해"

'수사 중 출입 금지'…문 닫힌 인천 노래주점
'수사 중 출입 금지'…문 닫힌 인천 노래주점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12일 오전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 출입 금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30대 업주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께 자신이 운영하는 이곳 노래주점에서 40대 남성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김상연 기자 =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살해된 40대 손님이 사망 전 업주와 실랑이를 하는 과정에서 112에 직접 신고를 했으나 경찰이 출동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당시 긴급한 상황으로 판단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으나 출동을 했다면 업주의 범행을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12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중구 신포동에 있는 한 노래주점에서 30대 업주인 A씨와 40대 손님 B씨가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였다.

B씨는 당일 오전 2시 5분께 112에 전화를 걸어 "술값을 못 냈다"고 말했다.

신고를 접수한 인천경찰청 112 치안 종합상황실 근무자가 위치를 물었으나 B씨는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당시 상황실에는 B씨가 신고 전화를 하던 중 A씨로 추정되는 인물에게 "X 까는 소리하지 마라. 너는 싸가지가 없어"라고 말하는 소리도 녹음됐다.

그러나 인천경찰청 112상황실은 B씨의 신고를 접수하고도 관할 경찰서인 인천 중부서에 출동 지령을 내리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B씨의 신고를 접수한 근무자는 긴급하거나 생명에 위험이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지 못했다"며 "아는 사람과 술값 문제로 이야기하는 정도로 알고 출동 지령을 관할 지구대에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긴급하다고 판단하면 휴대전화 위치추적도 할 수 있지만 그런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도 급박한 위험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고 해명했다.

'실종자 시신 수색 중'
'실종자 시신 수색 중'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찰이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40대 남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주점 업주 A씨를 체포한 1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항 한 공터에서 경찰들이 실종된 남성의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그러나 상황실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한 경찰관은 "신고 내용이 애매해 판단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경우가 종종 있다"면서도 "아무리 사소한 신고라도 출동해 현장을 확인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경찰관은 "위치정보를 보면 노래주점이라고 알 수 있고 새벽 시간대였기 때문에 일단 출동 지령은 내렸어야 했다"며 "결과적으로 살인 사건이 일어났고 당시 상황실 근무자의 대처가 아쉽다"고 꼬집었다.

A씨는 사건 발생 22일 만인 이날 오전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인천 자택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지난달 22일 새벽 인천시 중구 신포동 한 노래주점에서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 정밀감식 결과 노래주점 내부에서는 B씨의 혈흔과 미세 인체조직이 발견됐다.

또 A씨가 당일 오후 6시 24분께 노래주점 인근 마트에 들러 14ℓ짜리 락스 한 통, 75ℓ짜리 쓰레기봉투 10장, 테이프 2개 등을 산 사실도 파악됐다.

그러나 그는 경찰에서 "B씨가 새벽 2시 조금 넘어서 술값 문제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나갔고 (나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A씨가 B씨를 살해한 뒤 주점 외부에 주차된 자신의 차량에 시신을 실어 인천신항 일대로 옮긴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수색견 5마리와 드론 2대뿐 아니라 수중수색 요원 4명을 포함한 경찰관 127명을 투입해 B씨 시신을 찾고 있다.

영상 기사 인천 노래주점 40대 살해 용의자는 주점 업주
인천 노래주점 40대 살해 용의자는 주점 업주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