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in] 월미도 보완용 해상교통관제센터 어디로…부지 계획 원점

송고시간2021-05-13 06:30

beta

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있는 인천 월미도에 국립해양박물관 건립이 추진되면서 높은 건물에 레이더 신호가 막히는 전파장애 문제가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인천시와 해경은 이를 보완할 수 있는 VTS를 추가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주민 반발 등을 고려해 부지 선정을 고심하고 있다.

중부해양경찰청 관계자는 13일 "레이더 전파는 굴절하지 않고 그대로 직진하기 때문에 앞에 큰 건물이 있으면 그대로 튕겨 나온다"며 "음영 구역이 생기면 일부 선박이 레이더에 잡히지 않을 수 있어 제대로 된 관제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양박물관 세워지면 전파장애 발생…음영구역 해소 위해 추가 설치 필요

지역 주민들은 '전자파 영향' 우려에 반발…인천시 "백지상태서 다시 시작"

인천 중구 VTS.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인천 중구 VTS.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해상교통관제센터(VTS)가 있는 인천 월미도에 국립해양박물관 건립이 추진되면서 높은 건물에 레이더 신호가 막히는 전파장애 문제가 수면 위로 떠 올랐다.

인천시와 해경은 이를 보완할 수 있는 VTS를 추가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주민 반발 등을 고려해 부지 선정을 고심하고 있다.

◇ 4층 높이 국립해양박물관, VTS에 미칠 영향은

해양수산부는 2024년 상반기 개관을 목표로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을 지을 예정이다.

박물관 건립 부지는 1998년 설치된 월미도 VTS와 직선거리로 불과 400m 떨어진 곳이다.

연면적 1만6천938㎡, 4층 규모의 박물관이 들어서면 VTS에서 나오는 레이더 전파가 높은 건물에 막히는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VTS의 레이더 탐지가 제대로 되지 않는 '음영 구역'이 생기는 것이다.

해경은 인천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을 관제하는 VTS에 음영 구역이 생길 경우 해상 안전에 큰 지장이 빚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중부해양경찰청 관계자는 13일 "레이더 전파는 굴절하지 않고 그대로 직진하기 때문에 앞에 큰 건물이 있으면 그대로 튕겨 나온다"며 "음영 구역이 생기면 일부 선박이 레이더에 잡히지 않을 수 있어 제대로 된 관제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해경은 올해 인천시에 음영 구역을 해소할 수 있는 대안을 요청, 보완용 VTS를 추가로 설치하는 안을 시와 함께 검토하고 있다.

◇ 문제는 VTS 신설 부지…주민 반발 거세

월미도 VTS 위치
월미도 VTS 위치

[네이버 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가장 큰 문제는 보완용 VTS를 어디에 신설하느냐다.

기존 월미도 VTS를 보완하는 역할이므로 신설 부지도 몇 가지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해경은 부지가 기존 VTS로부터 직선거리로 15㎞ 이내이자 맨눈으로 보이는 곳이어야 하며 중간에 장애물이 없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VTS가 소월미도 인천항 제5부두 인근에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인근 월미도 다른 지역이나 바다 건너 영종도 해안 등이 가능한 대안으로 꼽힌다.

시는 당초 영종도 해안에 보완용 VTS를 설치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설치 대상지를 검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이 다소 와전되면서 영종도 송산공원 내 VTS 설치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자 영종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당시 영종 지역 주민들이 모인 영종시민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VTS의 필수 시설인 레이더는 1㎞ 거리에서도 강한 전자파가 발생하는 유해 시설이자 기피 시설"이라며 "주민들과 협의 없이 추진되는 모든 계획에 대해 시는 무효 선언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는 이에 음영 구역 해소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송산공원 내 보완용 VTS 설치는 계획한 바가 없다며 선을 그은 상태다.

인천시 관계자는 "VTS 설치 부지와 관련한 모든 계획을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VTS 전자파 우려…실제 인체에 미칠 영향은

인천 국립해양박물관
인천 국립해양박물관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TS에 대한 가장 큰 우려는 전자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일반인 기준)에 따르면 주파수 범위가 2㎓ 이상∼300㎓ 미만일 경우 전기장 강도가 61V/m(볼트 퍼 미터·전자파 세기 단위) 이내여야 한다.

중부해경청에 따르면 국립전파관리소에서 2016년 측정한 인천시화방조제 VTS(9㎓)의 전기장 강도는 1.6㎷/m로 파악됐다.

인천에 있는 9개의 VTS 가운데 전자파 측정값이 있는 곳은 이 VTS가 유일한데, 다른 VTS도 모두 비슷한 사양의 레이더를 쓰고 있어 전자파 세기 역시 비슷할 것으로 해경은 추정했다.

해경 관계자는 "보완용 VTS에는 디지털 방식의 신형 레이더가 들어갈 예정"이라며 "기존 레이더 출력이 25㎾인데 보완용 VTS에는 80W 출력 레이더가 들어가게 돼 방출되는 전자파도 줄어들 것으로 추정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VTS 규모 등에 대해 인천시와 협의를 했는데 전문업체 용역과 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절차를 밟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