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기소된 이성윤에 "피고인, 법집행 안돼…물러나라"

송고시간2021-05-12 15:32

beta

국민의힘은 12일 수사 외압 의혹(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범법자로 지칭하며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피고인·피의자 집합소가 됐다"며 "법과 정의를 목숨처럼 지켜야 할 법무부·검찰 최고위직이 범법자로 채워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것을 나라라 할 수 있나"라며 "법을 어긴 피고인이 법을 집행하도록 용인해서는 안 된다. 자리에서 배제하고 취해야 할 징계 절차를 취하고, 쫓아낼 것은 쫓아내는 것이 책무"라고 이 지검장 경질을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사진은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12일 수사 외압 의혹(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범법자로 지칭하며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피고인·피의자 집합소가 됐다"며 "법과 정의를 목숨처럼 지켜야 할 법무부·검찰 최고위직이 범법자로 채워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것을 나라라 할 수 있나"라며 "법을 어긴 피고인이 법을 집행하도록 용인해서는 안 된다. 자리에서 배제하고 취해야 할 징계 절차를 취하고, 쫓아낼 것은 쫓아내는 것이 책무"라고 이 지검장 경질을 촉구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필귀정"이라며 "형사 피고인 신분 현직 서울중앙지검장을 맞이할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더 비참한 말로로 국민 앞에 서기 전에, 직을 내려놓는 도리로 국민께 사죄하고 법의 심판대에 오르길 바란다"며 이 지검장에게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oh8AspHPOI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