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2025년까지 수출 중소기업 2배로 늘린다

송고시간2021-05-12 14:45

beta

정부가 2025년까지 수출 중소기업을 지금의 두 배 수준인 18만5천 개로 늘리기로 하고 맞춤형 정책 지원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제3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수출지원 고도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9만4천900개 수준이던 수출 중소기업을 2025년까지 최대 9만 개 더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해 9만5천개→18만5천개 목표…맞춤형 금융·마케팅 지원

경상수지 흑자 (PG)
경상수지 흑자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정부가 2025년까지 수출 중소기업을 지금의 두 배 수준인 18만5천 개로 늘리기로 하고 맞춤형 정책 지원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제3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수출지원 고도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9만4천900개 수준이던 수출 중소기업을 2025년까지 최대 9만 개 더 늘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중 수출 스타트업은 2만6천 개에서 5만 개로, 수출 소상공인 업체는 2만4천 개에서 5만 개로 확대한다.

또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은 7천 개에서 4만 개로, 기술수출 중소기업은 3천 개에서 1만 개로 늘릴 계획이다.

정부는 이런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스타트업, 소상공인, 일반 중소기업으로 나눠 맞춤형 지원 전략을 수립했다.

스타트업의 경우 글로벌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한 뒤 제품 양산과 수출까지 할 수 있는 선도 모델을 발굴한다. 이들 스타트업에는 사업화 자금과 금융, 해외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오는 9월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가전박람회(IFA)에서는 벤처·스타트업 중심의 통합 전시관을 운영하고 참여 스타트업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을 추진하기로 했다.

'수출 유망 소상공인 지정제도'를 신설해 글로벌 진출 가능성이 큰 소상공인을 연 1천여곳 발굴·선정할 계획이다.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에는 내년 조성되는 천안 스마트공동물류센터 입점 기회를 주고 자체 물류센터 건립도 지원한다.

기술수출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300억원 규모의 전용 지원 자금이 신설된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