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우 김정현, 오앤엔터와 계약 만료…"실추된 명예 바로잡을 것"(종합)

송고시간2021-05-12 16:35

beta

사생활 노출과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논란이 불거졌던 배우 김정현(31) 측이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 소식을 전하며 제기된 의혹들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김정현의 개인 홍보를 담당하는 홍보사 스토리라임은 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정현은 이날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서상 전속 계약 기간이 만료됐다"며 "지금부터는 실추된 명예와 사실과 다르게 알려진 부분들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정현 측은 "소속사와 모회사가 더 이상의 협상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배우의 추락한 명예와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우 김정현
배우 김정현

[오엔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사생활 노출과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논란이 불거졌던 배우 김정현(31) 측이 소속사와의 계약 만료 소식을 전하며 제기된 의혹들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김정현의 개인 홍보를 담당하는 홍보사 스토리라임은 12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정현은 이날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서상 전속 계약 기간이 만료됐다"며 "지금부터는 실추된 명예와 사실과 다르게 알려진 부분들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생활 논란 등 일련의 상황에 관해 "건강 상태로 인해 김정현의 형이 대리인으로 나서 소속사와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개인 정보 유출을 포함해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기사들이 대량 생산됐다"며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피하고 모든 일을 원만히 해결하려 노력했지만 협의에 대한 소속사 측의 진실성이 의심스러운 상황이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정현 측은 "소속사와 모회사가 더 이상의 협상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판단하고 배우의 추락한 명예와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정현 측은 오앤엔터테인먼트가 드라마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해왔음에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에 대해서만 계약 만료 관련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침묵을 유지한 것은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 하차와 관련해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고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다"고 설명하면서 "이 시각 이후부터 김정현과 관련해 계약 기간에 대한 이의 제기, 명예훼손,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뜨리는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지난달 김정현이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TV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및 촬영장에서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접촉을 거부하다 결국 중도에 하차했으며, 이는 당시 연인 관계였던 배우 서예지의 요구 때문이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김정현 측은 서예지에 대한 직접 언급 없이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고,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며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stop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FvAKVT0k4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