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인도발 코로나 변이, 전세계 44개국으로 확산"

송고시간2021-05-12 10:59

beta

세계보건기구(WHO)는 인도에서 대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전 세계 44개국으로 퍼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WHO는 인도발 변이(B.1.617)가 지난해 10월 현지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이날 현재 세계 6개 지역 모두에 걸쳐 44개국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WHO는 "추가로 5개 국가에서도 확인된 것으로 보고가 들어온 상황"이라면서 인도를 제외하고는 영국이 최대 확산국이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계 6개 지역 모두 확인…인도 이어 영국이 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인도에서 대확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전 세계 44개국으로 퍼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AFP 통신에 따르면 WHO는 인도발 변이(B.1.617)가 지난해 10월 현지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이날 현재 세계 6개 지역 모두에 걸쳐 44개국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WHO는 세계를 아프리카, 미주, 동남아시아, 유럽, 동지중해, 서태평양 등 6개 지역으로 나누고 있다.

WHO는 "추가로 5개 국가에서도 확인된 것으로 보고가 들어온 상황"이라면서 인도를 제외하고는 영국이 최대 확산국이라고 덧붙였다.

전날인 10일 WHO는 B.1.617을 '우려 변이'(variant of concern)로 지정했다. 앞서 지정된 영국·브라질·남아공 변이에 이어 네 번째다.

우려 변이는 원조 바이러스보다 전염성, 치명성, 백신 회피 가능성 등에서 더 위험하다는 뜻이다. 그간 인도발 변이는 '관심 변이'(variant of interest)로 분류됐었다.

WHO는 B.1.617이 여러 국가에서 급속히 확산한 점을 토대로 원조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WHO는 또 인도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나오는 원인 중 하나로 B.1.617 확산을 지목했다.

인도에서는 최근 일주일 사이에 일일 신규 확진자가 40만 명 안팎을 기록하며 코로나19가 무차별 확산 중이다.

newglas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h4jz0tEP5N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