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초선들, 靑에 1명 이상 지명철회 요구…당청 난기류(종합)

송고시간2021-05-12 10:47

beta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12일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중 최소한 1명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낼 것을 당에 공식 요구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다음날 공개 반기를 든 형국이다.

초선모임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소한 1명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히 권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체회의하는 더민초
전체회의하는 더민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12일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중 최소한 1명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낼 것을 당에 공식 요구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세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한 다음날 공개 반기를 든 형국이다.

앞서 송영길 대표도 전날 오후 재선 간담회에서 "여당 국회의원들을 향해 청와대 정책실장이 강의하는 듯 하는 것부터 바꿔야 한다. 당이 중심이 되는 대선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선모임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소한 1명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히 권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왼쪽부터)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 의원은 "보고서 채택은 어떤 형태로든 돼야 한다"며 "국민의 요구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한 명 이상의 공간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드리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결정권자의 권한을 존중해 부적격 대상자를 따로 정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80여명의 초선의원 중 40여명이 참석했다.

부적격 의견을 전달하자는 의견에 크게 반대하는 목소리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양이원영 의원은 "의원들이 우려를 많이 했다"며 "이 건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참석자는 "후보자 개개인의 잘잘못이라기보다는 그동안 민주당에 대해 쌓여 온 평가를 고려해 국민 눈높이에 맞출 필요성이 있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재송부 요구에 대해서는 "시간을 가지고 국회에서 검토하라는 메시지일 수도 있으니 의견이 충분히 전달될 필요가 있다"며 "당이 민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달라고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초선 최고위원인 김영배 의원도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총리와 장관 후보자들에게 결정적 하자가 없지만 야당의 발목잡기와 정쟁에 여당으로서 책임을 방기할 수 없어서 뼈를 깎는 심정으로 국민 눈높이 등을 고려해 결단해줄 것을 청와대와 지도부에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이날 더민초는 내부적으로 2030 태크스포스(TF)·주거대책 TF·코로나 TF 등을 구성하고, 이를 통해 초선들의 입장을 정리해 지도부에 건의사항을 전하기로 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