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 딸 학교 안 보낸 40대 엄마 벌금 300만 원

송고시간2021-05-12 09:59

beta

대구지법 형사5단독 예혁준 부장판사는 특별한 이유 없이 두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아 의무교육을 받지 못 하게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엄마 A씨는 2016년 6월 경기 파주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큰딸(14)과 둘째 딸(12)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그는 또 자녀들과 해외여행을 다니거나 대구에 있는 외조모 집에 살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의무교육을 정상적으로 이수하지 못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판
재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법 형사5단독 예혁준 부장판사는 특별한 이유 없이 두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아 의무교육을 받지 못 하게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엄마 A씨는 2016년 6월 경기 파주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큰딸(14)과 둘째 딸(12)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그는 또 자녀들과 해외여행을 다니거나 대구에 있는 외조모 집에 살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의무교육을 정상적으로 이수하지 못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예 부장판사는 "A씨가 피해망상에 대한 적절한 치료부터 받아야 할 것으로 보여서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은 내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