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 '고향 전북'서 대권행보 본격 시동…나흘간 '외연 확장'

송고시간2021-05-12 09:40

beta

정세균 전 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가 고향인 전북에서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다.

정 전 총리 지지 모임인 전북국민시대는 12일 "정 전 총리가 12∼15일 전북 곳곳을 돌며 지역 민심을 듣고 이를 발판으로 대선 행보의 보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 퇴임 후 차기 대선 행보를 고향에서 본격화함으로써 전북 등 호남을 기반으로 지지세를 확산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선출마 본격 행보 나선 정세균 전 국무총리
대선출마 본격 행보 나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더불어민주당)가 고향인 전북에서 대권 행보를 본격화한다.

정 전 총리 지지 모임인 전북국민시대는 12일 "정 전 총리가 12∼15일 전북 곳곳을 돌며 지역 민심을 듣고 이를 발판으로 대선 행보의 보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 퇴임 후 차기 대선 행보를 고향에서 본격화함으로써 전북 등 호남을 기반으로 지지세를 확산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전주에서 중소기업협회장 등 지역 경제인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경제살리기 해법을 모색한다.

또 전·현직 도의회 의장단, 의원들과 간담회도 한다.

13일에는 익산에서 원불교, 기독교 등 종교계 인사들과 만나 정담을 나누고 지역 언론인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이어 군산에서 시민단체, 지역 청년 포럼 등과 간담회를 하는 등 2030 세대와 격의 없는 대화도 나눈다.

이 자리에서는 지역 현안인 새만금개발, 청년 취업, 집값 문제 등 다양한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전북 일정의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정읍과 순창 지역 인사들을 만나 지역 현안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어 5·18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을 앞두고 오는 16∼17일에는 광주와 전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덕춘 전북국민시대 공동대표는 "정 전 총리가 그동안 많이 접촉하지 못한 (전북 지역의) 각계각층을 만나 의견을 듣고 외연을 확대하면서 대선 행보를 본격화할 것"이라며 "(정 전 총리의) 화합과 통합의 리더십을 전파하며 지지세 확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