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용 저해"…미 공화당 주정부들, 코로나 연방 실업수당 중단

송고시간2021-05-12 09:20

beta

미국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이끄는 주 정부들이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코로나19 실업수당 지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미국 아이오와, 앨라배마, 아칸소, 미시시피, 몬태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6개 주는 일주일에 300달러(34만원)씩 지급하는 연방 실업수당을 없애기로 했다고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경제매체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코로나19(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실직한 취약계층을 상대로 주 정부가 일주일 단위로 지급하는 각종 실업수당은 평균 630달러(71만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개 주정부, 4월 고용지표 부진에 "실업수당이 노동력 부족 초래"

실직자들 "게을러서 실업수당 받는 게 아니다…생존의 문제"

펜실베이니아주 콘크리트 제조업체가 내건 채용 광고
펜실베이니아주 콘크리트 제조업체가 내건 채용 광고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이끄는 주 정부들이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코로나19 실업수당 지급을 중단하기로 했다.

과도한 실업수당이 기업의 고용 확대를 저해하고 노동력 부족 현상을 초래한다는 주장을 펴면서다.

미국 아이오와, 앨라배마, 아칸소, 미시시피, 몬태나,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6개 주는 일주일에 300달러(34만원)씩 지급하는 연방 실업수당을 없애기로 했다고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경제매체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코로나19(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실직한 취약계층을 상대로 주 정부가 일주일 단위로 지급하는 각종 실업수당은 평균 630달러(71만원)다.

300달러는 연방정부, 330달러(37만원)는 주정부 예산에서 투입되는데, 이들 6개 주는 연방정부가 제공하는 300달러 실업수당을 끊기로 했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모든 사람이 일터로 돌아갈 시간"이라며 연방정부의 실업수당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도 실업수당 프로그램이 "더는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실업수당이 노동력 부족 현상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주장은 지난 7일 미국의 4월 고용 지표가 발표된 뒤 더욱 힘을 얻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비농업 일자리는 지난달 26만6천 개 늘어 100만 개 증가를 예상했던 시장 전망치에 크게 못 미쳤다.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미국 몬태나주의 한 주민
실업수당을 받고 있는 미국 몬태나주의 한 주민

[AP=연합뉴스]

케이 아이비 앨라배마 주지사는 실업수당이 "경제 회복의 지속성을 위태롭게 하는 노동력 부족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상공회의소와 일부 기업인들도 고용 부진의 원인 중 하나로 관대한 실업수당을 지목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불완전한 학교 정상화에 따른 자녀 보육의 어려움, 코로나 감염 우려 등이 구직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실업수당이 고용을 저해한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실직자들은 공화당이 주도하는 주 정부를 중심으로 실업수당 지급 중단이 확대되는 데 우려를 나타냈다고 경제전문 매체 CNBC 방송이 전했다.

플로리다주에 사는 줄리언 오브라이언은 연방정부 지원이 없다면 주 정부가 주는 275달러 수당만 받게 될 것이라며 "사람들은 우리가 게을러서 실업수당을 받는다고 하지만, 이것은 생존의 문제다. 의사는 제가 면역력이 낮아 집에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영리단체 전미고용법프로젝트는 실업수당 지급 중단은 근시안적인 해법이라며 "타격을 받게 될 사람은 대부분 여성과 유색인종"이라고 지적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