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해수 후보자 논란…임명 반대 57.5%, 찬성 30.5%"

송고시간2021-05-12 09:15

beta

장관 후보자들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청문 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논란이 된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과반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3인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상태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지난 10∼11일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 논란이 되는 장관 후보자들을 대통령이 임명해야 하는가'라고 물은 결과, '임명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57.5%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스티아이 조사…文대통령 연설에는 "잔여임기 기대감 낮아져" 42.0%

에스티아이 제공

에스티아이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장관 후보자들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청문 정국이 이어지는 가운데, 논란이 된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 과반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국민의힘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3인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상태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지난 10∼11일 전국 성인 1천 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 논란이 되는 장관 후보자들을 대통령이 임명해야 하는가'라고 물은 결과, '임명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이 57.5%로 집계됐다.

'임명해야 한다'는 30.5%였다. '기타'는 7.4%, '잘 모르겠다'는 4.6%였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임명 찬성 여론이 63.7%로 높았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87.9%로 압도적이었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반대(52.3%)가 찬성(20.6%)의 두 배 이상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66.2%)과 18∼29세(62.5%)에서 임명 불가론이 높았다. 찬성이 더 많은 연령대는 40대(찬성 46.0%, 반대 43.2%)가 유일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이 잔여임기 국정 수행에 대한 기대감에 변화가 있었냐는 물음에는 '기대가 낮아졌다'는 응답이 42.0%로 나타났다.

'기대가 그대로다'는 23.5%, '기대가 높아졌다'는 25.4%였다. '연설 내용을 접하지 못함·잘 모름'은 9.0%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56.8%는 기대가 높아졌다고 답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73.6%가 기대가 낮아졌다고 응답해 대조를 보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에스티아이 제공

에스티아이 제공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