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키움 꺾고 4연승…로켓, 6이닝 1실점 역투

송고시간2021-05-11 21:52

beta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4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키움과 홈 경기에서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외국인 선발 투수 워커 로켓의 호투와 3개의 안타를 몰아친 베테랑 오재원의 활약에 힘입어 키움을 3-2로 꺾었다.

두산은 최근 4연승을 달리면서 선두 싸움의 발판을 마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투하는 두산 로켓
역투하는 두산 로켓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초 두산 선발 투수 로켓이 역투하고 있다. 2021.5.1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두산 베어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4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키움과 홈 경기에서 6이닝을 1실점으로 막은 외국인 선발 투수 워커 로켓의 호투와 3개의 안타를 몰아친 베테랑 오재원의 활약에 힘입어 키움을 3-2로 꺾었다.

두산은 최근 4연승을 달리면서 선두 싸움의 발판을 마련했다. 키움은 3연패 늪에 빠졌다.

두산은 1회 호세 페르난데스가 상대 선발 안우진을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려 앞서갔다.

이후 로켓은 4회까지 상대 타선을 꽁꽁 묶다가 5회에 동점을 허용했다.

선두 타자 박동원에게 볼넷, 이용규에게 희생 번트를 내줘 1사 2루가 된 뒤 김혜성에게 적시타를 허용했다.

두산은 6회 곧바로 경기를 뒤집었다. 김인태의 몸에 맞는 공과 페르난데스의 진루타, 김재환의 고의4구, 상대 투수 폭투 등으로 2사 2,3루 기회를 잡은 뒤 오재원이 깨끗한 싹쓸이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3-1로 앞서 나갔다.

두산은 7회 바뀐 투수 장원준이 이정후에게 볼넷, 서건창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해 1사 2,3루 위기에 몰린 뒤 이승진이 김웅빈에게 내야 땅볼을 허용한 사이 3루 주자 이정후가 홈을 밟아 3-2로 쫓겼다.

승부처는 8회였다. 두산은 이승진이 박병호에게 중전 안타, 박주홍에게 볼넷을 내줘 무사 1,2루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바뀐 투수 홍건희가 이지영의 번트 타구를 재빠르게 처리해 3루 주자를 잡아내면서 찬물을 끼얹었다. 후속 타자 이용규는 중견수 뜬 공으로 잡았다.

홍건희는 폭투를 범해 2사 2,3루가 됐는데, 김혜성을 2루 땅볼로 잡으면서 최대 위기를 벗어났다.

로켓은 6이닝 동안 121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5볼넷 3탈삼진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해 승리 투수가 됐다.

오재원은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다만 오재원은 이날 5회까지 한국야구위원회(KBO) 비공인 배트를 사용했다가 적발됐고, KBO는 해당 배트를 사용하게 된 경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두산은 "해당 배트는 지난해까지 공인됐던 제품인데 올해 공인 절차를 밟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