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 오재원, 비공인 배트 사용…"지난해까지 공인됐던 제품"

송고시간2021-05-11 21:35

beta

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내야수 오재원(36)이 한국야구위원회(KBO)의 공인을 받지 않은 배트를 사용했다가 적발됐다.

오재원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R사의 배트로 2회 우전 안타, 5회 중전 안타를 기록했다.

두산 관계자는 "해당 배트는 지난 시즌까지 KBO가 공인했던 배트이며 배트에 KBO 마크가 찍혀있다"며 "올해는 해당 회사의 제품을 사용하겠다는 KBO리그 선수가 없어서 R사가 공인받지 않았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재원 2타점 적시타
오재원 2타점 적시타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말 2사 2,3루 상황에서 두산 오재원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21.5.1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내야수 오재원(36)이 한국야구위원회(KBO)의 공인을 받지 않은 배트를 사용했다가 적발됐다.

오재원은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홈경기에서 R사의 배트로 2회 우전 안타, 5회 중전 안타를 기록했다.

이 모습을 본 키움 홍원기 감독은 심판진에 이의를 제기했고, 확인 결과 오재원이 비공인 배트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산 관계자는 "해당 배트는 지난 시즌까지 KBO가 공인했던 배트이며 배트에 KBO 마크가 찍혀있다"며 "올해는 해당 회사의 제품을 사용하겠다는 KBO리그 선수가 없어서 R사가 공인받지 않았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재원은 세 번째 타석부터 공인 배트를 사용했다.

KBO는 오재원이 비공인 배트를 사용한 경위를 확인해 조처할 방침이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