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미, 오늘 하루 주식 4조 순매수…역대 4위

송고시간2021-05-11 16:33

beta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지 하루 만인 11일 1% 넘게 하락한 가운데 개인 투자자는 대거 주식 매수에 나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3조5천554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21일(2조7천억원) 이후 최대 순매수로 역대 네 번째로 큰 규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전·SK하이닉스·네이버 집중 매수…반대로 외인·기관은 매물 쏟아

코스피 하락, 환율 상승
코스피 하락, 환율 상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1일 코스피가 1% 이상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9.87포인트(1.23%) 하락한 3,209.43으로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모습. 2021.5.1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지 하루 만인 11일 1% 넘게 하락한 가운데 개인 투자자는 대거 주식 매수에 나섰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3조5천554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는 지난달 21일(2조7천억원) 이후 최대 순매수로 역대 네 번째로 큰 규모다.

종목별로 보면 삼성전자[005930]를 1조2천665억원 순매수해 전체 순매수액의 약 36%를 쏟아부었다. SK하이닉스[000660](6천232억원), 네이버(3천13억원)에서도 매수 우위를 보이는 등 낙폭이 큰 대형주 위주로 매수에 나선 모습이었다.

삼성전자 주가는 2.40%, SK하이닉스는 5.38%, 네이버는 3.59% 각각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 처음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도 2천668억원어치 순매수했다. SKIET는 이날 시초가(21만원)보다 26.43% 떨어진 15만4천500원에 마감하며 '따상'에 실패했다.

개인은 코스닥시장에서도 5천80억원 매수 우위를 보이는 등 양 시장에서 사상 네 번째로 많은 4조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매수 우위를 보인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조2천억원, 1조4천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의 순매도 규모는 역대 세 번째로 많은 금액이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삼성전자(7천902억원), SK하이닉스(4천143억원), SKIET(2천834억원), 네이버(2천107억원) 등을 순매도했다.

기관도 삼성전자(4천935억원), SK하이닉스(2천152억원), 네이버(958억원) 등을 위주로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외국인과 기관이 내놓은 대형주 물량을 개인이 받은 셈이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은 2천184억원, 기관은 2천671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