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올해 7∼8월까지 고3 코로나19 백신접종 마칠 계획"

송고시간2021-05-11 15:46

beta

정부가 올해 7∼8월까지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1일 브리핑에서 18세인 고3 학생의 구체적인 접종계획에 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0일(현지시간)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이자 백신 접종연령 낮추려면 식약처 허가변경 선행돼야"

정부 "올해 7∼8월까지 고3 코로나19 백신접종 마칠 계획"
정부 "올해 7∼8월까지 고3 코로나19 백신접종 마칠 계획"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정부가 올해 7∼8월까지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11일 브리핑에서 18세인 고3 학생의 구체적인 접종계획에 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또 고3 학생 중에는 만 18세 미만도 있을 것이라며, 이들과 재수생 등 올해 수능을 준비하는 이들의 접종과 관련해선 추후에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방대본은 현재 16세 이상을 상대로 사용이 허가된 화이자 백신의 접종 연령을 낮추는 방안과 관련해선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품목허가 변경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0일(현지시간) 12∼15세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방대본은 "(국내에서) 화이자 백신의 접종 연령을 12∼15세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선 식약처 품목허가 변경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제약사에서 허가변경 신청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식약처의 허가변경 이후에 전문가 자문이나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내 백신 잔여량은 총 77만3천회분으로, 품목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AZ) 19만5천회분, 화이자 57만8천회분이다.

younglee@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