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재선들, 송영길 면전서 "임혜숙, 지도부가 결단하라"

송고시간2021-05-11 14:39

조응천 "청와대 요청 따라간다면 대선에 플러스 안돼"

민주당 송영길 대표 인사말 듣는 재선 의원들
민주당 송영길 대표 인사말 듣는 재선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재선의원들이 11일 오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송영길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송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2021.5.1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재선의원들이 11일 송영길 대표에게 당 혁신 방향과 국정 운영 등 여러 정국 현안과 관련해 목청을 높였다.

특히 전날 의원총회와는 달리 야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3인의 거취 문제를 놓고 찬반 논쟁이 치열하게 펼쳐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송 대표와 재선 의원들의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임·박·노 3인에 대해 당 지도부가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것을 두고 쓴소리가 터져 나왔다고 한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재명계인 김병욱 의원은 "위장전입 사실이 드러난 임혜숙 후보자는 여성 후보자라는 점에서 보호받아야 할 측면도 있지만 그럼에도 결단이 필요하다"며 "어제 대통령 기자회견은 아쉬웠다. 당 지도부가 대통령과는 별개로 결단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조응천 의원은 "민주당에 '민주'가 없었다"며 "상임위 간사를 해보니 주요 정책이 상임위 위주가 아니라 위에서 정해져서 내려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1년이라도 당 중심으로 가야 한다"며 "대선 전까지 청와대 요청에 따라간다면 대선에 플러스 요인이 될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했다.

4·7 재보선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지목돼 온 '내로남불' 행태에 대한 자성도 잇따랐다.

위성곤 의원은 "조국·박원순 문제를 구체적으로 들여다보고 당이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선에서 또 패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를 공개적으로 거론했던 2030 초선의원 5인방에 대해 "초선 5적이라고들 하는데 그들이 5적인지 아니면 당을 위해 반성한 의적인지도 판단해야 한다. 그들은 의적이었다"라고 추켜세웠다.

한켠에선 인사권은 대통령에 있는 데다 해당 상임위에서 '적격' 판정을 내린 만큼 다양한 의견을 모아 청와대에 전달하는 것이 순리라는 반론도 나왔다고 한다.

대선 예비후보 경선과 관련한 제안도 나왔다.

지난 9일 여권에서 처음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의원은 "컷오프(예비경선)가 여론조사로 끝날 수도 있다는데 국민 관심을 끌려면 새로운 형식으로 해야 한다"며 "경선 과정에서부터 논란이 벌어지도록 당이 분위기를 잡아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 대표는 "좋은 의견이 많으니 잘 추려내서 당을 잘 이끌겠다"고 답한 것으로 어기구 의원이 전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