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고령층 접종 끝나는 7월부터 사망자·중환자 대폭 줄 듯"

송고시간2021-05-11 11:59

beta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고령층에 대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된 뒤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중환자 수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예방 접종을 받은 고령층에서는 사망자·중환자가 거의 나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7월부터는 사망자·위중증 환자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또 7월 이후부터는 방역 완화 조처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접종을 받지 않은 고령자라면 여전히 감염 위험이 남아있다"며 "접종은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본인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Z 접종 후 사망자 수십명'·'선진국 기피 백신' 등은 모두 허위정보"

접종 유인책으로 국가별 '백신 접종 인증서' 등 검토

코로나19 중대본 결과 브리핑
코로나19 중대본 결과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5.2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이영섭 기자 =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고령층에 대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마무리된 뒤부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중환자 수가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예방 접종을 받은 고령층에서는 사망자·중환자가 거의 나타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7월부터는 사망자·위중증 환자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또 7월 이후부터는 방역 완화 조처를 시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접종을 받지 않은 고령자라면 여전히 감염 위험이 남아있다"며 "접종은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본인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말했다.

특히 60세 이상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이 100명당 약 5명이지만, 접종으로 인한 희귀 혈전 부작용은 100만 명당 한 자릿수 수준이라는 점을 거론하면서 1회 접종만으로 86%의 예방효과를 거둘 수 있는 예방접종이 고령층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PG)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정부는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과 관련한 여러 가짜뉴스가 퍼지면서 접종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손 반장은 "인터넷, 카톡 등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근거 없는 과도한 불안감 조성하는 허위 정보 많이 돌아다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수십명이 사망했다거나, 백신 부작용을 정부가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는 정보, 선진국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지 않는데, 우리나라와 아프리카에서만 맞고 있다는 3가지 가짜뉴스가 대표적으로 많이 퍼져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 3가지 모두 거짓 정보로 사실이 아니다"라며 "접종 후 사망신고가 접수된 사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비슷한 수준이며, 사망 판정 기준도 세계의 표준 기준을 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해외 지도자 중 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 지도자들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기 때문에 선진국에서 접종하지 않는다는 것도 거짓 정보"라고 부연했다.

백신 여권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 (PG)
백신 여권 (전자 예방접종 증명서)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편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현재 시행 중인 자가격리 일부 면제 조치 외에도 국가별 '백신 접종 인증서' 발급 등의 각종 유인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현재까지 상호주의에 따라 각국이 (상대국의) 백신 접종 증명서를 허용(인정)하는 경우는 상당히 제한적"이라면서도 "향후 접종률이 올라가고 접종자 수가 많아지면 각국이 백신 접종 증명서를 상호 인정해주는 부분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발급) 시점을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대상자가) 지금 빠르게 접종받게 되면 각국이 해당 조치를 취할 때 더 여유 있게 대응할 수 있게 돼 그 부분이 개인별 인센티브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그러면서 "다만 특정 연령층에서만 접종률이 높아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전체 연령층에서 골고루 높아져야만 세대 간 전파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며 전 연령층의 접종 참여를 독려했다.

손 반장도 "해외의 사례를 보면, 정부가 시행하는 인센티브 외에도 민간에서 접종자를 중심으로 모임이나 동호회가 활성화하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며 "민간 차원의 인센티브와 함께 정부도 접종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접종자에 대한 세부적인 인센티브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