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IEP,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5.9% 전망…미국 경제 6.6% 예상

송고시간2021-05-11 14:00

beta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9%포인트 높인 5.9%를 제시했다.

KIEP는 11일 '2021년 세계 경제 전망(업데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전망치를 내놨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미국의 성장률은 6.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1년 세계경제 전망 업데이트…"인플레 가능성 등이 하방위험"

[KIEP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IEP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9%포인트 높인 5.9%를 제시했다.

KIEP는 11일 '2021년 세계 경제 전망(업데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전망치를 내놨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치(6.0%)보다 낮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전망치(5.6%)보다는 높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접종이 지속해서 확대되고, 경기부양책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세계 경제가 완연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KIEP는 내다봤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미국의 성장률은 6.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종전 전망치인 2.8%에서 3.8%포인트 대폭 높인 것이다.

미국은 백신 접종이 선진국 중에서도 매우 빠르게 이뤄지고 있고, 1조9천억달러 규모의 '미국 구제 계획'(American Rescue Plan) 등 경기부양책 시행, 완화적 통화정책 유지가 이뤄지고 있다.

안성배 KIEP 국제거시금융실장은 "지난해 11월 전망 당시 바이든 정부가 막 들어선 시점으로 경기부양책이 이 정도로 클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미국이 국채 발행을 통해서 큰 재정 패키지를 쓴 것이 성장률 상향 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유럽 주요국은 4.4%, 영국은 6.0% 성장할 것으로 봤다.

백신접종에 따른 소비 확산 재개, 재정지출을 통한 경기부양책 지속, 유럽중앙은행(ECB)의 양적완화와 저금리 정책 유지, 수출의 완만한 성장 등이 배경이다.

일본은 코로나19 백신의 보급 지연,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및 개최 형태, 긴급사태선언의 발령 등 하방 위험요인이 작용할 수 있으나 코로나19 충격에서 서서히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3.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백신접종 범위 확대, 서비스업의 빠른 회복 등으로 경기회복세가 계속되면서 8.6%의 성장을 점쳤다.

코로나19 재확산이 가파르게 이뤄지고 있는 인도의 경우 봉쇄조치가 완화될 경우 9.0% 성장을 예상했다. 러시아는 3.3%, 브라질은 3.0%로 각각 전망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접종이 확대되면서 내년 세계 경제는 회복세를 지속해 4.3%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KIEP는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충격 속에서도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 선진국과 신흥국 간 K자형 회복속도 불균형 ▲ 인플레이션 가능성 ▲ 미중 갈등을 위시한 지정학적 리스크가 주요 하방 위험 요인이라고 꼽았다.

김흥종 KIEP 원장은 인플레이션 가능성에 대해 "수요 측면에서의 여러 가지 압력을 공급 측면에서 다 흡수할 수 있을 만한 여력이 있다고 보므로 수요 견인 인플레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작다고 보고 있다"며 "공급이 유발하는 인플레는 별로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KIEP,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5.9% 전망…미국 경제 6.6% 예상 - 2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