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교향악단 새 상임지휘자에 핀란드 출신 피에타리 잉키넨

송고시간2021-05-11 11:49

beta

KBS교향악단은 11일 새 상임지휘자 및 음악감독으로 핀란드 출신 지휘자 피에타리 인키넨(41)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KBS교향악단은 2019년 12월 31일 임기가 만료된 요엘 레비 전 음악감독 이후 2년 만에 공석을 채우게 된다.

핀란드 헬싱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에서 지휘를 전공한 피에타리 인키넨은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NDR 함부르크, SWR 슈투트가르트, BBC 필하모닉 등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년 1월 정식 임기 시작…2024년까지 3년간 음악감독직 수행

피에타리 잉키넨 신임 KBS교향악단 상임지휘자 및 음악감독
피에타리 잉키넨 신임 KBS교향악단 상임지휘자 및 음악감독

[KBS교향악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KBS교향악단은 11일 새 상임지휘자 및 음악감독으로 핀란드 출신 지휘자 피에타리 잉키넨(41)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새 상임 지휘자의 정식 임기는 내년 1월부터다. 그는 2024년 12월 31일까지 3년간 KBS교향악단을 이끌며 정기연주회와 특별연주회 등의 공연을 소화하게 된다.

이로써 KBS교향악단은 2019년 12월 31일 임기가 만료된 요엘 레비 전 음악감독 이후 2년 만에 공석을 채우게 된다.

핀란드 헬싱키 시벨리우스 아카데미에서 지휘를 전공한 피에타리 잉키넨은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 NDR 함부르크, SWR 슈투트가르트, BBC 필하모닉 등 유명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그는 체코 프라하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와 뉴질랜드 심포니 음악감독을 지냈다. 현재 도이치 방송교향악단의 수석지휘자, 저팬 필하모닉 수석지휘자, 뉴질랜드 심포니 명예 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네 살에 바이올린을 시작한 피에타리 잉키넨은 바이올리니스트로도 활동 중이다.

KBS교향악단은 2006년과 2008년 정기연주회에 그를 초청해 인연을 맺었고, 지난해 10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고전 초월'을 주제로 특별연주회를 가진 바 있다.

그는 앞으로 음악감독으로서 연주 및 아티스트 초청, 프로그램 선정 등 공연 기획 전반에 대한 주요 권한과 연주 기량 평가, 신규 단원 선발 등에 관한 인사권도 갖게 된다.

KBS교향악단은 그간 상임지휘자 추천위원회 회의 등을 통해 최종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한 뒤 의견을 수렴해 피에타리 잉키넨을 내정했고, 이날 이사회 심의·의결을 통해 확정했다. KBS교향악단 상임지휘자를 지낸 정명훈도 당초 3명의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됐지만, 정명훈은 고사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KBS교향악단은 새 음악감독 선임과 관련해 오는 12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피에타리 잉키넨도 온라인 방식으로 참여한다.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