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임박노' 거취 논란 격화…'임명 반대'도 분출

송고시간2021-05-11 11:54

beta

민주당 내에서 이른바 '임·박·노'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3인방 낙마 요구에 부정적 입장을 취함에 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형국이다.

당 내부가 '사수파'와 '낙마파'로 갈린 가운데 문 대통령을 향한 공개 지명철회 요구까지 터져나오면서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지도부,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연설 시청
민주당 지도부,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연설 시청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시청하고 있다. 2021.5.1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당 내에서 이른바 '임·박·노'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에 이어 지도부 간담회까지 열었지만 명확한 입장을 정리하는 대신 당내 '다양한 의견'이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공을 청와대로 넘긴 상태다.

인사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부적격 판정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3인방 낙마 요구에 부정적 입장을 취함에 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인 형국이다.

당 내부가 '사수파'와 '낙마파'로 갈린 가운데 문 대통령을 향한 공개 지명철회 요구까지 터져나오면서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5선 비주류인 이상민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소한 임혜숙·박준영 (후보자) 두 분은 민심에 크게 못 미치고, 장관 임명을 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전날 의총 후에도 "민심은 (두 후보자가) 아니라는 것이 지배적"이라고 했던 이 의원은 당 지도부엔 임명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을, 청와대엔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한 재선의원은 통화에서 "세 후보자 모두 임명하기는 어려운 상황 아니냐는 공감대가 당내에 적지 않게 있다"고 말했다.

결정적인 결격 사유는 없다는 옹호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친문 재선 전재수 의원은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 눈높이를 충분히 알고 있고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나라를 위해 일할 기회를 완전히 박탈해 버릴 만한 결정적인 어떤 하자가 있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출신의 초선 신정훈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야당은 후보자들을 정략의 잣대로 낙인찍어 발목잡는다"며 "도덕성 검증으로 포장된 인신공격이 타당한 검증 방식인지 묻는 이는 없다"고 지적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이 결코 정쟁이나 발목잡기의 대상이 돼선 안된다"며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했다.

일단 지도부는 사퇴 건의 카드를 배제하지는 않은 채 최대한 야당을 설득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청와대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이 대야 협상의 마지노선이 될 것"이라며 "야당 설득이 정 안되면 결단을 해야될지도 모르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일부 후보자의 낙마가 불가피 하다는 의견에 대해 "선거 이후 국민 눈높이에 맞는 모습을 보여야 된다는 의견으로 개인적으로 받아들인다"며 "다양한 목소리가 나올 수 있고, 경청하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