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H 명지국제신도시 사업 전면 변경…외국인 투자 유도

송고시간2021-05-11 11:36

beta

LH는 "서부산권을 상징하는 특화 요소가 다소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부산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개발계획을 구상하고 지역전문가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지역과 상생하고 외국 글로벌 기업 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새로운 토지이용계획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변경된 개발계획에 따르면 명지지구에 인접한 바다를 활용해 2.4㎞ 인공수로 도입과 친환경 물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수로 주변에 공원, 산책로, 국제업무지구를 배치한다.

LH부산울산지역본부 관계자는 "가덕도 신공항 유치와 부산신항 연결 지선 확정으로 명지지구가 경제자유구역 내 산업·주거기능 핵심 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하단∼녹산 도시철도까지 완성되면 국제비즈니스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변공원·산책로 등 보행시설 강화, 한옥호텔·대형병원도 유치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사업 계획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사업 계획

중앙공원, 인공수로, 국회도서관(부산 분관), 문화복합시설 예시도. [LH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산울산지역본부는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지지구) 2단계(192만2천㎡) 사업 개발계획을 전면 변경해 수변·공원·보행친화형 명품신도시로 조성한다고 11일 밝혔다

명지지구 2단계 사업은 2019년 7월 실시계획 승인 후 현재 보상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상태다.

LH는 "서부산권을 상징하는 특화 요소가 다소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부산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함께 개발계획을 구상하고 지역전문가와 주민 의견을 반영해 지역과 상생하고 외국 글로벌 기업 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새로운 토지이용계획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변경된 개발계획에 따르면 명지지구에 인접한 바다를 활용해 2.4㎞ 인공수로 도입과 친환경 물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고 수로 주변에 공원, 산책로, 국제업무지구를 배치한다.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사업 계획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사업 계획

공공보행통로와 랜드마크 타워부지 연계 예시도. [LH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만㎡ 규모 중앙공원을 국회도서관 부산분관(6월 준공 예정)과 문화복합시설(공연장, 체육시설 예정)에 가깝게 배치하고 문화공원, 체육공원, 수변공원 등 11만㎡ 이상 규모 공원을 추가하는 등 시민 휴식 공간을 마련한다.

걷고 싶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횡단보도가 없는 길이 2.2㎞ 수로변 순환형 보행로를 만들고 보행자 전용도로, 공공 보행통로 등을 조성한다.

도심 내 경관을 고려해 고층(50층) 랜드마크타워 용지를 마련하고 한국적 미를 반영한 한옥 호텔, 옥상 공원형 상업시설 등 개성 있는 건축물을 유도한다.

LH는 기존 명지 1단계(447만6천㎡) 사업 계획도 일부 변경했다.

장기 미분양토지인 외국병원 전용부지 규제를 완화해 지역주민 숙원사업인 국내 대형병원 유치 가능성을 열고 부산시와 국제학교(영국 로얄러셀스쿨) 건립을 위한 상생 협약도 추진한다.

외국인 투자유치구역 면적을 62만3천971㎡(1·2단계 합계)로 확대하고 고급 주거기능 복합용지를 외국인 투자구역으로 지정했다.

LH부산울산지역본부 관계자는 "가덕도 신공항 유치와 부산신항 연결 지선 확정으로 명지지구가 경제자유구역 내 산업·주거기능 핵심 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하단∼녹산 도시철도까지 완성되면 국제비즈니스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파급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