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성, HPV 백신 접종률 너무 낮아

송고시간2021-05-11 10:08

beta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가 일으키는 자궁경부암과 구인두암(oropharyngeal cancer)을 예방할 수 있는 HPV 백신의 남성 접종률이 너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미시간대학 의대 구인두-두경부 외과 전문의 미셀 천 박사 연구팀은 HPV 백신은 여성만이 아니라 남성도 맞아야 하는데 교육과 홍보가 부족해서인지 남성의 접종률이 너무 낮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0일 보도했다.

2010~2018년의 전국 건강 면담 조사(National Health Interview Study) 자료를 분석한 결과 18~21세의 남성은 18%만이 HPV 백신을 최소한 1회 이상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궁경부암 백신(가다실)
자궁경부암 백신(가다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가 일으키는 자궁경부암과 구인두암(oropharyngeal cancer)을 예방할 수 있는 HPV 백신의 남성 접종률이 너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미시간대학 의대 구인두-두경부 외과 전문의 미셀 천 박사 연구팀은 HPV 백신은 여성만이 아니라 남성도 맞아야 하는데 교육과 홍보가 부족해서인지 남성의 접종률이 너무 낮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0일 보도했다.

2010~2018년의 전국 건강 면담 조사(National Health Interview Study) 자료를 분석한 결과 18~21세의 남성은 18%만이 HPV 백신을 최소한 1회 이상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같은 연령대의 여성은 42%의 접종률을 기록했다.

HPV 백신은 연령에 따라 2~3회 접종하게 돼 있다. 15세 이전에 맞았을 때는 6~12개월 후 추가 접종을, 16~26세에 맞았을 때는 30~60일 후 2차 접종, 6개월 후 3차 접종을 하게 된다.

18세 이후에 접종한 남성 중 3번을 모두 맞은 사람은 3분의 1도 안되었다. 여성은 약 50%가 3차례 접종을 완료했다.

HPV 백신이 처음 도입됐을 때 1차 목표는 자궁경부암을 막는 것이었다. 그러나 목, 편도선, 혀의 뒤쪽에서 발생하는 구인두암 발생률이 HPV가 일으키는 암 중에서 자궁경부암을 앞지르고 있다. 구인두암은 발생률이 남성이 8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HPV와 관련된 구인두암은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데다 마땅한 진단검사법이 없어 HPV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HPV 백신에는 자궁경부암의 70%를 일으키는 HPV16, HPV18을 표적으로 하는 서바릭스(Cervarix)와 이 두 가지 HPV에 콘딜로마를 일으키는 다른 두 HPV 변종(HPV6, 11)을 추가한 가다실(Gardasil)이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2006년 처음으로 HPV 백신을 여성용 백신으로 승인한 뒤 2009년 접종 대상을 확대, 남성을 포함시켰다.

이 조사 결과는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