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척해진 마윈, 반년만에 나타나 웃으며 기념촬영(종합2보)

송고시간2021-05-11 18:32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서 열린 연례행사 참석…주가는 하락

알리바바 본사 나타난 마윈
알리바바 본사 나타난 마윈

[봉황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상하이=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알리바바 창업자 마윈(馬雲)이 당국의 압박 속에 두문불출해온 지 반년 만에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11일 봉황망 등 매체에 따르면 마윈은 10일(현지시간) 저장성 항저우(杭州)시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해 연례행사인 '알리데이'에 참석했다.

매년 5월 10일 열리는 '알리데이' 행사는 알리바바의 내부 축제일로 사원들은 가족과 반려동물을 데리고 회사에 들어갈 수 있고 직원들의 단체 결혼식이 열리기도 한다.

현지 매체들이 공개한 여러 장의 사진을 보면, 마윈은 행사 현장에 파란 티셔츠와 흰 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수많은 알리바바 임원과 함께 다녔으며, 활짝 웃으며 사람들을 요청에 기념사진 촬영을 해주기도 했다.

그는 실내 공간에서 마이크를 잡고 10여명의 젊은 사원들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한 직원은 로이터 통신에 "그를 보다니 너무나 흥분된다"면서 "그와 함께 사진을 찍을 기회가 없어서 유감"이라고 말했다.

마윈이 일반 대중 앞에 나타난 것은 작년 10월 이후 반년만이다.

그간 그가 인터넷 화상 연결 행사 등에 참석한 적은 더러 있었지만 이번처럼 다수의 일반인 눈에 띄는 공개 장소에 모습을 드러낸 일은 없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 인터넷에서는 마윈의 흰머리가 늘고 부쩍 수척해졌다는 말도 많이 나왔다.

작년 10월 상하이 금융 포럼에서 당국을 정면으로 비판한 이후 마윈은 전처럼 중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지 못하고 있다.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예정이던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상장은 전격 취소됐고 이후 그가 세운 알리바바는 반독점, 개인정보 보호 등 명분을 앞세운 당국의 강력한 규제 대상이 됐다.

알리바바 본사 나타난 마윈
알리바바 본사 나타난 마윈

[봉황망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알리바바는 지난달 당국으로부터 역대 최고인 3조원대 반독점 벌금을 부과받았다.

그렇지만 아직도 앤트그룹의 금융지주사 전환 등 알리바바그룹을 둘러싼 당국의 여러 압박은 계속되고 있다.

당국 주도로 진행 중인 일련의 '알리바바 개혁'은 마윈 개인의 지배력을 축소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따라서 중국에서는 향후 마윈이 자유롭게 대외 활동을 하게 되더라도 중국에서 전과 같은 막강한 경제적 영향력을 갖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런 관측을 반영하듯 마윈의 공개 활동에도 11일 홍콩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장중 2.57% 하락했다.

newglass@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Sl9X39vPR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