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뿔싸…이탈리아서 간호사 실수로 화이자 백신 6회분 주입

송고시간2021-05-10 21:13

beta

이탈리아에서 간호사의 실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허용치의 6배까지 과다 주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AGI 통신에 따르면 9일 오전(현지시간) 중부 토스카나주 마사에 있는 한 병원 간호사가 23세 여성에게 화이자 백신 1바이알(약병) 전체를 접종했다.

백신 과다 주입 사례는 미국과 호주, 독일, 이스라엘 등에서도 발생했으나 한꺼번에 6회분이 주입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 모습. 2021.4.20.<<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 모습. 2021.4.20.<<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에서 간호사의 실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허용치의 6배까지 과다 주입하는 일이 발생했다.

AGI 통신에 따르면 9일 오전(현지시간) 중부 토스카나주 마사에 있는 한 병원 간호사가 23세 여성에게 화이자 백신 1바이알(약병) 전체를 접종했다. 6도스, 즉 6회 접종분에 해당하는 양이다.

원래는 주사기로 1도스만 뽑아서 써야 하는데 접종 과정에서 큰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

병원 측은 곧바로 해당 여성을 입원시켜 부작용 발현 여부를 관찰하고 있으며, 현재는 양호한 건강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생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백신 1차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가 이러한 일을 겪었다.

이 사례는 우리나라의 식품의약품안전처격인 이탈리아의약청(AIFA)에도 보고됐다고 한다.

백신 과다 주입 사례는 미국과 호주, 독일, 이스라엘 등에서도 발생했으나 한꺼번에 6회분이 주입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앞서 화이자 측은 작년 임상시험 과정에서 한 번에 최대 4회분까지 접종해 부작용 여부를 관찰한 바 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g4e30Ci0wI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