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얀센백신 60세 초과에 권고…"누구나 희망하면 접종 가능"

송고시간2021-05-10 18:58

예방접종위 "뇌혈전 등 부작용 사례 감안 60세 초과 접종 권고"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이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부문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60세 초과자에 권고하되 누구나 희망하면 접종이 가능하도록 우선순위를 해제했다.

얀센 백신 접종 (PG)
얀센 백신 접종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10일(현지시간) 16개주 보건장관과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얀센 백신을 60세 초과자에 대해서만 권고하기로 했다"면서 "미국 등에서 매우 드물지만 심각한 뇌혈전 사례가 보고된 점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얀센백신에 대해서는 백신접종 우선순위를 해제해 누구나 희망하면 의사의 설명을 듣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얀센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과 마찬가지로 지금부터 희망하면 누구나 접종받을 수 있게 됐다. 얀센 백신은 유일하게 1회만 접종받아도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완전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슈판 장관은 "이미 독일 내 60세 초과자는 6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차로 접종받아 이같이 결정하게 됐다"면서 "만약 60세 초과자중 80% 이상이 접종받는다고 해도 남은 인원은 500만∼600만명인데 6∼7월에 공급될 얀센 백신은 1천만회분이나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달 말이나 내달 초까지 60세 초과자 중 희망자는 모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독일 예방접종위원회에서는 얀센 백신을 60세 초과자에게만 접종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해외에서 매우 드물지만 심각한 뇌혈전 사례가 보고돼서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